롯데의 잠잠한 디데이… 현실에 세이브나 불러오기는 없다

입력 2020-09-29 08:3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롯데 허문회 감독. 스포츠동아DB

게임에선 진행과정이 마음에 들지 않을 경우 ‘세이브’ 파일을 불러와 과거 시점으로 돌아갈 수 있다. 그러나 게임은 어디까지나 가상공간일 뿐이다. 현실에는 세이브도, 불러오기도 없다. 체력을 ‘세이브’했던 자원이 승부처에서 힘을 발휘하리란 보장 또한 어디에도 없다. 대부분의 팀들이 매 순간 가진 전력을 100% 쏟아 붓는 이유다.

● 관리, 아낀 듯 아끼지 않은 듯
롯데 자이언츠의 올 시즌 행보는 독특하다. 시즌 초반 허문회 감독은 “9월까지 승패 마진 마이너스(-) 7만 유지해도 된다. 지난해 승률 3할3푼의 팀”이라는 말로 초반부터 무리하지 않겠다는 구상을 밝혔다. 동점 상황에서 마무리투수를 아끼고, 전날 타격감이 좋았던 선수를 대타로 배치하는 등 장기 레이스에 대비해 체력을 비축하는 듯한 모습을 보였다. 시즌 초반 “매일이 승부처”라며 질주한 타 팀들과 달랐다.

막상 선수들의 체력이 온전히 아껴진 것도 아니었다. 롯데는 28일까지 올 시즌 116경기에서 평균 11.93명의 야수를 기용했다. 10개 구단 중 가장 적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여파로 일찌감치 확장 엔트리가 시행돼 타 팀들은 엔트리를 유연하게 운영한 것과 상반된다. 퓨처스(2군)리그에서 좋은 성적을 거둔 선수들도 콜업을 지양했고, 설령 1군에 올리더라도 벤치에 앉혀두는 경우가 잦았다. 이 부문 최다 LG 트윈스(13.76명)와 2명 가까이 차이난다. 한 경기 2명은 일주일 6경기로는 12명의 차이다.

● 8월, 음력 8월, 디데이… 시간은 흘러간다!
사령탑이 기대한 극적 도약은 아직까지 없다. 허 감독은 8월부터 치고 올라간다고 다짐했지만, 성적이 기대만큼 오르지 않자 음력 8월까지 언급했다. 선수단에 뚜렷한 메시지를 주며 ‘원 팀’으로 나아가자는 의도였다. 그러나 롯데의 9월 불펜 평균자책점(ERA)은 5.28에 달한다. 전반기 동점 상황 등판을 자제했던 김원중은 이제 더블헤더 두 경기에 모두 등판하는 등 갑작스레 등판 빈도가 잦아졌고, 9월 10경기에서 ERA 9.58로 고전 중이다. 박진형(ERA 7.71), 구승민(ERA 5.40) 등 기존 필승조 자원은 물론 선발에서 불펜으로 보직을 옮긴 서준원도 구원등판 3경기에서 ERA 16.20으로 좋지 않다.

허 감독의 계산대로라면 전반기 내내 힘을 아낀 선수들이 8월 이후 자신의 역량을 120% 발휘해야 하지만 현실은 계산대로 풀리지 않고 있다. ‘디데이’ 선포 이전과 이후의 운영에서 눈에 띄는 차이라곤 김원중의 잦아진 등판 빈도와 선발투수 댄 스트레일리, 아드리안 샘슨의 4일 휴식 후 등판 정도뿐이다. 힘을 아낀다고 자신의 능력 이상을 보여준다는 보장도 없거니와, 불의의 부상이나 갑작스러운 컨디션 난조는 예측할 수 없다. 이 때문에 승리 기회가 있을 때는 모든 카드를 꺼내서라도 잡아야 한다. 롯데가 여름까지 놓친 경기들이 지금에서야 너무도 아쉽게 느껴지는 이유다.

● 윈 나우와 리빌딩의 괴리, 이젠 날아야 하나?
롯데의 승패 마진은 플러스(+) 1인데 7위다. 지난해 꼴찌 팀이 7위까지 올라왔다고 해서 안주한다면 프로구단으로서 존재의 이유가 없다. 2군에서 가능성을 보인 유망주들을 적극적으로 기용한 것도 아니기에 세대교체의 명분마저 사라져 더더욱 그렇다.

롯데와 5위 두산 베어스는 4경기차다. 두산이 남은 25경기에서 5할에 가까운 13승12패만 기록하더라도 롯데는 남은 28경기에서 19승9패 이상을 거둬야 한다. 이 정도면 치고 올라가는 수준이 아니라 날아올라야 한다.

최익래 기자 ing1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