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시즌 2승 도전 실패… 보스턴전 5이닝 8피안타 4실점

입력 2021-04-21 10:1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류현진(토론토)이 21일(한국시간) 보스턴전에서 투구하고 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이 시즌 2승 달성에 실패했다.

류현진은 21일(한국시간) 미국 메사추세츠주 보스턴의 펜웨이 파크에서 열린 보스턴과의 원정 경기에 선발 등판. 5이닝 8피안타(1피홈런) 4실점 했다.

볼넷은 내주지 않았고 삼진은 2개를 잡았다. 총 투구수는 83개(스트라이크 59개). 1점대(1.89)이던 평균자책점도 3.00으로 올라갔다.

류현진은 팀이 1-4로 끌려가던 6회말 시작과 함께 조엘 파이암프스와 교체되며 시즌 2승 달성을 다음으로 미뤄야만 했다.

이날 경기전까지 올 시즌 팀 타율(0.288), 팀 OPS(출루율+장타율. 0.818) 메이저리그 전체 1위, 팀 홈런(21개) 리그 2위의 지표가 보여주듯 막강 화력을 앞세워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 선두를 질주 중인 보스턴의 방망이는 류현진을 향해서도 매섭게 돌아갔다.

초반 3이닝은 순조로웠다. 1회말을 공 8개로 삼자범퇴 처리한 류현진은 2회말 선두타자인 잰더 보가츠에게 2루타를 내줬지만 후속 세 타자를 모두 뜬공으로 처리하며 이닝을 마쳤다.

3회말에는 선두타자 바비 달벡에 안타를 허용했으나 케빈 플라웨키를 2구 만에 병살타로 돌려세웠고 키케 에르난데스를 3루수 땅볼로 처리, 무실점을 이어갔다.

토론토는 4회초 보 비셋의 솔로포로 1-0 리드를 잡으며 류현진의 호투에 화답했다.

류현진은 그러나 4회말 보스턴 타선의 매운 맛을 봤다.

크리스티안 아로요와 J.D. 마르티네스에 연속 안타를 내주며 맞은 무사 1,2루 위기에서 보가츠에게 좌중월 역전 3점 홈런을 맞고 역전을 허용했다. 류현진의 올시즌 세 번째 피홈런.

이어 크리스티안 바스케스를 삼진 처리하고 마빈 곤잘레스에게 2루타를 내준 류현진은 헌터 렌프로를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2아웃을 잡았으나 달벡에게 적시 3루타를 허용, 4점 째를 내줬다. 플라웨키를 3루수 땅볼로 잡고 4실점으로 이닝을 마쳤다.

류현진(토론토)이 21일(한국시간) 보스턴전 4회말 잰더 보가츠에게 역전 3점홈런을 허용한 뒤 아쉬워하고 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류현진은 5회말 1사 후 아로요에 2루타를 내준 뒤 마르티네스를 유격수 실책으로 출루시키며 추가 실점 위기를 맞았으나 보가츠를 유격수 땅볼, 바스케스를 중견수 뜬공으로 처리하며 이닝을 끝냈다.

찰리 몬토요 토론토 감독은 6회말 시작과 함께 류현진을 강판시키고 파이암프스를 마운드에 올렸다. 류현진의 투구수 등을 감안하면 한 이닝 정도 더 투구가 가능했지만 몬토요 감독은 에이스를 무리시키지 않았다.

토론토는 7회초 랜달 그리칙의 솔로포로 2-4, 2점 차로 추격했다.

류현진과 선발 맞대결을 펼친 보스턴 좌완 에두아르도 로드리게스(28)는 6이닝 3피안타 2실점한 뒤 승리 투수 요건을 갖추고 마운드를 내렸다.

동아닷컴 고영준 기자 hotbase@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