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테 체제’ 연착륙 성공한 손흥민, 킬러 본색 다시 보여줘!

입력 2021-11-10 07: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손흥민. 스포츠동아DB

‘손세이셔널’ 손흥민(29·토트넘)이 국내 팬들 앞에서 다시 질주한다.


파울루 벤투 감독(포르투갈)이 이끄는 축구국가대표팀은 11일 오후 8시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아랍에미리트(UAE)와 2022카타르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A조 5차전 홈경기를 치른다. 2승2무(승점 8)로, 이란(3승1무·승점 10)에 이어 조 2위에 올라있는 한국은 이라크 원정 6차전(한국시간 17일 자정·카타르 도하)까지 쓸어 담아 10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에 최대한 가까이 다가서겠다는 의지다.


대한축구협회는 ‘위드 코로나’로 전환된 이후 첫 A매치인 11일 UAE전을 100% 유관중으로 진행하기로 했다. 6월 같은 장소에서 펼쳐진 2차 예선 때도 관중입장을 허용했으나 엄격한 거리두기로 소수의 팬들만 현장을 찾았고, 9~10월 최종예선 홈 3경기는 아예 무관중이었다.


“팬들이 없으면 흥이 나지 않는다. 홈 분위기도 느끼지 못한다”며 거듭 아쉬움을 드러냈던 주장 손흥민을 비롯한 태극전사들에게는 뒤늦게나마 몹시도 반가운 소식이다. 붉은 함성으로 달궈질 장외 열기를 그라운드로 끌고 오는 것은 이들의 몫이다.


손흥민은 출격 채비를 끝냈다. 소속팀 일정상 동료들보다 하루 늦은 9일 밤 지각 합류했지만 몸과 마음을 단단히 다졌다. 손흥민은 자신의 소셜미디어(SNS) 계정에 한국행 비행기에서 찍은 사진을 띄우며 필승의지를 드러내기도 했다. 오른손으로 승리를 상징하는 ‘브이(V)‘를 그리며 11월 최종예선 2전승을 다짐했다.

손흥민.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손발을 맞출 시간은 부족해도 손흥민은 존재 자체로 큰 힘이다. 10월 시리아와 홈 3차전(2-1 승), 이란과 원정 4차전(1-1 무)에서 득점포를 가동한 흐뭇한 기억을 되살려야 한다. 대표팀 스트라이커 황의조(29·보르도)가 부상으로 이번에는 합류하지 못한 상태라 최전방과 측면, 2선까지 공격 전 지역을 커버할 수 있는 손흥민의 역할이 더 중요하다. 변화에 인색한 벤투 감독의 유력한 선택지는 손흥민의 전진, 이른바 ‘손톱’ 가동이다.


물론 감각은 살아있다. 손흥민은 누누 산투 전 감독(포르투갈)에 이어 최근 토트넘에 부임한 명장 안토니오 콘테 감독(이탈리아) 체제에서도 변함없이 에이스다. 콘테 감독의 데뷔전이었던 5일 피테서(네덜란드)와 2021~2022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 콘퍼런스리그 조별리그 4차전(3-2 승)에서 첫 골을 선물했고, 7일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에버턴 원정경기(0-0 무)에선 후반 40분 교체될 때까지 공격 포인트는 올리지 못했으나 영국 공영방송 BBC가 ‘플레이어 오브 더 매치’로 선정할 만큼 준수한 경기력을 보였다. UAE~이라크로 이어질 11월 2연전에서도 손흥민의 활약이 기대되는 이유다.

남장현 기자 yoshike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