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로2024 리포트] 헝가리 집념의 승리…‘K리거’ 마틴 아담도 힘 보탰다

입력 2024-06-24 08: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헝가리대표팀 일원으로 유로2024에 출전 중인 K리거 마틴 아담. 사진출처 | 유럽축구연맹(UEFA)


‘동유럽의 다크호스’ 헝가리가 기적과 같은 승리로 2024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2024) 조별리그를 마쳤다.

헝가리는 24일(한국시간) 독일 슈투트가르트 아레나에서 열린 대회 조별리그 A조 최종전(3차전)에서 스코틀랜드를 1-0으로 잡았다. 헝가리는 1승2패, 승점 3으로 조 3위에 올랐다. 스코틀랜드는 1무2패, 승점 1로 조 4위에 그쳐 16강행이 좌절됐다.

같은 시각 프랑크푸르트에서 펼쳐진 경기에서 1-1로 비긴 독일(2승1무·승점 7)과 스위스(1승2무·승점 5)가 각각 1, 2위를 차지했다. 확률은 높지 않지만, 헝가리의 16강 진출은 전혀 불가능하지만은 않다. 이번 대회에선 각조 3위 6개국 중 상위 4개국에도 토너먼트 티켓이 주어진다.

거의 100분 동안 두 팀은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헝가리가 적극적으로 슛을 시도하며 득점을 노려봤지만 위협적 장면은 많지 않았다. 그래도 포기하지 않았고, 끝내 경기 종료 직전 기적이 일어났다. 스코틀랜드의 막판 파상공세를 잘 막은 헝가리는 후반 추가시간 10분 설러이 롤랜드의 패스를 받은 케빈 초보스의 결승골로 짜릿한 승리를 맛봤다.

K리그1 울산 HD에서 활약 중인 마틴 아담도 조국 헝가리의 승리에 힘을 보탰다. 후반 29분 바르나바스 바르가 대신 투입돼 드라마 연출에 일조했다. 그는 경기 전 “치열하게 싸우겠다. 스코틀랜드가 더 타이트한 수비를 하고 롱패스 전략으로 나서겠지만 잘 대비할 것”이라고 필승을 다짐했었다.

마틴 아담은 이번 대회 3경기에 모두 교체로 출전해 총 42분을 소화했다. 경기당 14분 정도다. 공격 포인트도 올리지 못했으나, 적극적 수비 가담과 과감한 돌파로 호평을 받았다.




프랑크푸르트(독일)|남장현 기자 yoshike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