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지막 유로' 호날두와 셀카를 '관중 난입' 결국 폭발

입력 2024-06-24 09:2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동아닷컴]

‘슈퍼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9)가 사실상 마지막 유로 대회를 치르고 있는 가운데, 극성팬들이 경기장에 난입해 물의를 빚었다.

포르투갈은 지난 23일(이하 한국시각) 독일 도르트문트에 위치한 BVB슈타디온에서 튀르키예와 유로 2024 조별리그 F조 2차전을 가졌다.

이날 포르투갈은 전반 초반부터 튀르키예를 압도한 끝에 3-0으로 승리했다. 이에 포르투갈은 2승 승점 6점으로 일찌감치 16강 진출을 확정 지었다.

문제는 관중 난입. 경기 도중 6명의 극성팬이 경기장에 난입해 호날두와 셀카 찍기를 시도하는 사태가 벌어졌다. 이에 경기는 잠시 중단됐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포르투갈이 3-0으로 앞선 후반 중반 소년 한 명이 그라운드로 뛰어들어 호날두에게 다가섰다. 이후 이 관중은 셀카를 요구했고, 호날두는 웃으며 사진을 촬영했다.

이후 이 소년은 경기 진행 요원에 붙잡혀 그라운드 밖으로 쫓겼다. 더 큰 문제는 이때부터. 이를 지켜본 관중이 또 난입한 것.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이때부터 호날두는 달려드는 관중을 향해 짜증을 나타냈다. 하지만 이 관중은 오히려 호날두의 목을 감싸 안고 억지로 사진을 찍으려다 쫓겨났다.

또 경기 종료 후 포르투갈 선수들이 관중에게 인사를 하는 동안에도 그라운드로 뛰어들었다. 단 이들은 호날두에게 접근하지 못했다.

이 과정에서 포르투갈 공격을 이끄는 곤살로 하무스가 난입한 관중을 잡으려던 진행 요원과 부딪혀 넘어지는 일도 발생했다.

무려 3차례에 걸쳐 6명의 관중이 그라운드로 난입한 것. 이에 유럽축구연맹(UEFA)가 이에 대한 진상 조사에 착수했다.

또 포르투갈을 이끄는 로베르토 마르티네스 감독 역시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서는 안된다”며 관중 난입 사태에 대해 꼬집었다.

조성운 동아닷컴 기자 madduxl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