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LDS 3] 류현진, 5이닝 2실점 역투… PS 통산 3승 보인다

입력 2019-10-07 10:5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류현진.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동아닷컴]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 LA 다저스)이 포스트시즌 첫 경기에서 5이닝 2실점으로 호투한 뒤 승리 투수 자격을 갖췄다.

류현진은 7일(한국시각) 미국 워싱턴 D.C.에 위치한 내셔널스 파크에서 열린 워싱턴 내셔널스와의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NLDS) 3차전에 선발 등판했다.

이날 류현진은 5이닝 동안 74개의 공(스트라이크 48개)을 던지며, 4피난타 2실점을 기록했다. 볼넷과 탈삼진은 각각 2개와 3개.

시작은 좋지 않았다. 류현진은 1회 후안 소토에게 2점 홈런을 맞았다. 최소 실점이 우선돼야 할 포스트시즌 경기에서 선제 2실점은 분명 좋지 않은 것.

하지만 류현진은 불안함 속에서 출발 했음에도 2회부터 5회까지 4이닝 연속 무실점 행진을 펼쳤다. 2회와 3회는 삼자범퇴.

또 류현진은 4회 선두타자 앤서니 렌던과 소토에게 안타를 맞았으나 병살타를 이끌어내며 무실점 행진을 이어갔다. 5회 역시 고의사구까지 써가며 무실점 역투.

이후 류현진은 6회 찬스 때 대타와 교체 돼 경기에서 물러났다. LA 다저스는 6회 러셀 마틴과 키케 에르난데스의 2타점 2루타에 힘입어 5-2로 역전했다.

이에 류현진은 승리 투수 요건을 가지게 됐다. 류현진이 5회까지 막은 뒤 6회 공격에서 승부를 뒤집었기 때문. 류현진이 2회부터 무실점으로 버텨준 덕이다.

류현진이 이대로 승리를 거두면, 이번 포스트시즌 첫 등판에서 승리를 따내는데 이어 통산 가을야구 3승째를 기록하게 된다.

또 류현진은 이날 경기 5이닝 2실점으로 포스트시즌 통산 8경기에서 평균자책점 4.05를 기록했다. 4.11에서 소폭 하락했다.

동아닷컴 조성운 기자 madduxl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