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LCS 3] 워싱턴, ‘3회 4득점’ 빅이닝… WS 진출 보인다

입력 2019-10-15 09:5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하위 켄드릭.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동아닷컴]

와일드카드로 포스트시즌에 나선 워싱턴 내셔널스의 월드시리즈 진출 가능성이 점점 높아지고 있다.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NLCS) 3차전 초반에 승기를 잡았다.

워싱턴은 15일(한국시각) 미국 워싱턴 D.C.에 위치한 내셔널스 파크에서 세인트루이스와 NLCS 3차전을 가졌다.

이날 워싱턴은 2회까지 0-0으로 맞섰다. 워싱턴의 스티븐 스트라스버그와 세인트루이스의 잭 플래허티는 2회까지 완벽한 투구를 펼쳤다.

하지만 3회 균열이 생겼다. 스트라스버그가 3회를 삼자범퇴로 정리한 반면, 플래허티는 선두타자에게 안타를 맞은 뒤 결국 실점했다.

주인공은 이튼. 2사 주자 2루 상황에서 플래허티를 상대로 중견수 방면 1타점 적시타를 때렸다. 2루 주자 빅터 로블레스가 홈을 밟았다.

이어 워싱턴은 후속 앤서니 렌던이 1타점 2루타를 때려 이튼을 홈으로 불러들였다. 이 타구는 좌익수 마르셀 오수나의 실책성이었으나 안타로 기록됐다.

이후 워싱턴은 후안 소토가 볼넷으로 나간 뒤 와일드피치로 2사 2,3루 찬스를 만들었고, 여기서 하위 켄드릭의 결정적인 2타점 2루타가 터졌다.

점수는 순식간에 4-0으로 벌어졌다. 스트라스버그가 건재한 가운데, 플래허티는 무너졌다. 워싱턴이 3차전 초반에 승기를 잡았다.

동아닷컴 조성운 기자 madduxl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