獨 드레스덴, 코로나19 확진자 또 나와… 최악의 상황

입력 2020-05-22 09: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드레스덴 홈구장 사진=드레스덴 구단 홈페이지

[동아닷컴]

독일 프로축구 2부리그 디나모 드레스덴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또 나왔다.

드레스덴 구단은 21일(이하 한국시각) "최근 실시한 코로나19 검사 결과 선수, 코칭스태프 밀접 접촉자, 관리 직원 한 명씩 양성 반응을 보였다"라고 밝혔다.

이들은 다시 14일간의 자가격리에 들어간다. 드레스덴은 이달 초 코로나19 감염 선수가 나온 데 이어 지난 9일 선수 2명이 추가 확진 판정을 받은 바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또 다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것. 하지만 또다시 추가 감염자가 나오면서 구단이 발칵 뒤집혔다.

독일 분데스리가는 지난 16일 유럽 주요리그 중 가장 먼저 2019-20시즌을 재개했으나 확진자가 나온 드레스덴만 시즌 재개를 미룬 상태였다.

드레스덴 구단은 "앞서 감염된 3명의 선수를 포함한 나머지 선수들은 모두 음성 결과가 나왔다"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드레스덴에서 또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며 이번 주말에도 경기를 치르지 못하게 됐다. 드레스덴에게는 최악의 상황이다.

동아닷컴 조성운 기자 madduxl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