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D 류현진, FA 랭킹 7위 평가… 고작 3년-4800만 달러?

입력 2019-07-17 11:0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류현진.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동아닷컴]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 LA 다저스)는 이번 시즌이 끝난 뒤 열릴 자유계약(FA)시장에서 어떤 대우를 받을까? 다소 박한 예상이 나왔다.

미국 메이저리그 트레이드 루머스는 17일(이하 한국시각) 이번 시즌 이후 FA 자격을 얻는 선수들에 대한 평가를 내렸다. 류현진은 전체 7위에 올랐다.

이 매체는 류현진의 이번 시즌 평균자책점이 1.78에 불과하다는 점을 언급했다. 또한 2.5%의 타자에게만 볼넷을 내준 것 역시 좋은 점으로 꼽았다.

하지만 역시 부상 전력이 문제로 지적됐다. 어깨와 팔꿈치 수술을 받은 것이 FA 장기계약을 이끌어내기 어려운 이유로 꼽힌 것.

또 이 매체는 이러한 이유로 류현진이 팀 동료 리치 힐과 비슷한 계약을 따낼 것으로 예측했다. 3년-4800만 달러의 계약이다.

이는 사이영상 경쟁을 하고 있는 류현진에게 매우 박한 평가. 계약기간이 3년에 불과한데다 연평균 1500만 달러를 간신히 넘는 수준이다.

한편, 이 매체가 꼽은 FA 랭킹 1위에는 게릿 콜이 선정됐다. 이어 앤서니 렌던, 매디슨 범가너, 잭 윌러, J.D. 마르티네스, 아롤디스 채프먼이 2~6위에 올랐다.

동아닷컴 조성운 기자 madduxl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