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소미, 가슴 성형 의혹에 “이제 그만, 답답해!”

입력 2019-01-21 14:3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모델 최소미가 계속되는 가슴 성형 의혹에 경고의 메시지를 남겼다.

최소미는 지난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얼마 전 다쳤을 때 CT 촬영을 했다. 혹시 가슴도 찍혔나 병원에 문의했더니 안 찍혔다고 하더라"고 운을 뗐다.

그는 "x-ray에 의사 소견서도 못 믿으니 ct촬영을 다시 하고 싶지만 방사선의 위험까지 감수하고 싶진 않다"면서 "생각을 해봐라. 정말 수술이고 제 말이 거짓이라면 가만히 있으면 중간이라도 갈 텐데 이렇게까지 호소를 하겠냐"고 말했다.

이어 "신경 쓰이거나 스트레스 정돈 아닌데 우기시는 분들 답답하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내 표정 보이냐. 성격 호락호락하지 않다. 혼난다 정말. 이제 그만"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최소미는 지난해 8월 가슴 성형 의혹을 정면 반박하기 위해 가슴 부위 엑스레이 사진과 '흉부방사선 검사상 인공삽입물이 관찰되지 않았다'는 의사의 진료소견서를 SNS에 올린 바 있다.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