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심위 “콘크리트 생매장→욕조 애정행각 ‘황후의품격’ 법정제재” [공식입장]

입력 2019-02-11 16:2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방심위 “콘크리트 생매장→욕조 애정행각 ‘황후의품격’ 법정제재”

지나치게 선정·폭력적인 내용을 ‘15세이상시청가’ 등급으로 방송하고 조현병에 대한 편견을 조장한 SBS 수목드라마 ‘황후의 품격’(극본 김순옥 연출 주동민)에 법정제재인 ‘주의’가 내려졌다.

방송통신심의위원회(위원장 강상현)는 11일 서울 목동 방송회관에서 전체회의를 열어 ‘황후의 품격’에 대해 심의하고 이같이 결정했다.

‘황후의 품격’은 대한제국 황실을 둘러싼 권력다툼과 치정관계를 다루면서, ▲태후가 “(테러범은) 조현병 환자”라고 언급하는 한편, ▲황제와 비서가 욕조 등에서 애정행각을 펼치거나, ▲비서가 가림막을 사이에 두고 황후와 함께 마사지를 받던 황제에게 접근해 애무하는 장면, ▲태후가 비서를 결박한 채 콘크리트 반죽을 쏟아부으며 위협하는 장면 등을 ‘15세이상시청가’ 등급으로 방송하고, 청소년시청보호시간대에 재방송했다.

방송통신심의위원회는 “방송사 자체심의 결과 과도한 폭력 묘사 및 선정적 장면에 대한 지적에도 이를 ‘15세이상시청가’ 등급으로 방송한 것은 물론, 조현병 환자에 대한 편견을 조장하는 내용을 방송해 지상파방송으로서 공적책임을 도외시했다”며 결정 이유를 밝혔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