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리뷰] “안 만날게요”…‘동상이몽2’ 정겨운 이혼사실 몰랐던 김우림 父 눈물

입력 2019-02-12 09:5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상이몽2’ 정겨운 이혼사실.

“안 만날게요”…‘동상이몽2’ 정겨운 이혼사실 몰랐던 김우림 父 눈물

배우 정겨운이 이혼사실을 언급했다.

11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에서는 새롭게 합류한 정겨운♥김우림 부부의 신혼생활이 공개됐다.

이날 정겨운은 아내 김우림과 함께 처가에 방문했다. 정겨운은 장모님에게 “장인어른은 농담도 허투루 하지 않으셔서 계속 긴장하게 된다. 우림이를 많이 사랑하시고 딸을 아끼시니까. 항상 죄송한 마음”이라고 고백했다.

VCR을 지켜보던 서장훈은 “충분히 이해된다. 만약 내가 같은 상황이라도 장인 장모님께는 죄송한 마음이 들 것 같다. 죄송함이 늘 있을 것”이라고 공감했다. 김구라 또한 동의했다. 두 사람과 정겨운 사이에는 한 번의 이혼을 경험한 공통점이 있었기 때문.

김우림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사실 처음에는 아빠가 오빠에 대해 몰랐다. 조금은 이기적인 마음일 수 있고 죄송한 마음이지만 아빠가 직업, 과거와 관계없이 이 사람을 몇 번 보고 평가해줬으면 하는 마음이 들었다. 그래서 처음에 두 세 번은 이름도 안 밝히고 만났다”고 고백했다.

정겨운의 장모님에 따르면 장인어른은 뒤늦게 정겨운의 이혼사실을 알고 주저앉는 느낌을 받았다고. 장모님은 “차를 몰고 외곽으로 나가서 눈물만 흘리고 있었는데 우림이의 전화를 받고 무너진 것 같다. 밝은 목소리로 통화하는데 ‘내가 만나지 말라고 하면 사랑하는 딸이 (이별을) 견딜 수 있을까’ 싶어서 힘들었다고 하더라”고 밝혔다.

김우림 또한 당시의 기억을 떠올리며 눈물을 보였다. 그는 “아버지가 우는 모습을 그때 처음 봤다. ‘안 되겠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 ‘아빠가 그렇게 힘들면 오빠 안 만나도 된다’고 말했다”고 고백했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