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성훈 매니저 사과…불법주차 논란→“차량 교체할 것”

입력 2019-07-19 15:5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종합] 성훈 매니저 사과…불법주차 논란→“차량 교체할 것”

배우 성훈이 ‘불법주차 논란’에 휘말렸다. 한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성훈 벤의 불법주차로 인해 피해를 보고 있다는 글이 화제가 되자, 소속사 측은 이에 대해 시정하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지난 18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한 연예인의 벤 차량 불법 주차로 인해 피해를 보고 있다는 글쓴이의 글이 게재됐다. 해당 글에서 글쓴이는 아파트에 주차장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불법주차를 해놓았다는 연예인의 벤에 대한 문제를 지적했다.


글쓴이는 전화나 메시지를 남기려고 했지만 차에는 연락을 취할 수 있는 번호가 적혀있지 않았고, 소속사로 연락을 했음에도 받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후 한 매체의 보도에 의해 해당 글에서 문제 삼은 벤이 배우 성훈의 차량이라는 사실이 밝혀졌다. 또 해당 글의 댓글에는 성훈의 매니저라고 설명하는 사람이 이에 대해 “저희 차량 때문에 불편을 겪으신 분들께 죄송하다는 말씀 드립니다”라고 사과 글이 게재됐다.

또 매니저는 “차량크기로 인해 지하주차장에 못 들어가는 점, 골목이 좁은데 픽업 위해 잠시 주차하는 상황에서 근처에 주거하시는 분, 그리고 골목을 통행하시는 여러분들께 불편함을 드린 것 같습니다”라고 사과했다.


성훈의 소속사 측 관계자는 동아닷컴에 “해당 글에서 이야기된 차량은 성훈의 차량이 맞다. 사과 댓글을 댄 것도 매니저가 맞다”며 “차량이 아파트 주차장에 들어갈 수 없어 그렇게 주차를 할 수밖에 없었다. 불편함을 드리지 않기 위해 성훈의 차량을 교체할 예정이다”라고 죄송하다는 입장을 전했다.


<이하 성훈 매니저 댓글 전문>


안녕하세요. 차량을 운전하고 있는 매니저입니다 우선 저희 차량 때문에 불편을 겪으신 분들께 죄송하다는 말씀 드립니다. 차량크기로 인해 부득히 지하주차장에 못 들어가는 점, 골목이 좁은데 픽업 위해 잠시 주차하는 상황에서 근처에 주거하시는 분, 그리고 골목을 통행하시는 여러분들께 불편함을 드린 것 같습니다. 앞으로 최대한 이런 일이 없도록 조치토록 하겠습니다. 다시 한 번 이번일로 인해 불편함을 겪으신 분들께 죄송하다는 말씀 드립니다.
안녕하세요. 차량을 운전하고 있는 매니저입니다 우선 저희 차량 때문에 불편을 겪으신 분들께 죄송하다는 말씀 드립니다. 차량크기로 인해 지하주차장에 못 들어가는 점, 골목이 좁은데 픽업 위해 잠시 주차하는 상황에서 근처에 주거하시는 분, 그리고 골목을 통행하시는 여러분들께 불편함을 드린 것 같습니다. 앞으로 최대한 이런 일이 없도록 조치토록 하겠습니다. 다시 한 번 이번일로 인해 불편함을 겪으신 분들께 죄송하다는 말씀 드립니다

동아닷컴 최윤나 기자 yyynnn@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