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ID 하니, ‘개그 콘서트’ 등장…섹시 댄스+코믹 연기 완벽

입력 2015-04-13 08:02:00
프린트

걸그룹 EXID의 하니가 ‘개그콘서트’의 ‘나는 킬러다’에 출연해 섹시 댄스를 선보였다.

하니는 12일 오후 방송된 KBS 2TV ‘개그콘서트’의 코너 ‘나는 킬러다’에 유민상을 죽이기 위해 고용된 킬러로 등장했다.

이날 용병으로 등장한 하니는 “조금만 스쳐도 마비가 되는 독으로 놈을 처리하겠다“며 “섹시댄스로 놈을 유혹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어 하니는 유민상 앞에서 의자를 이용한 춤을 추며 도발적이고 섹시한 매력으로 보는 이들의 혼을 쏙 빼놓았다.

이 과정에서 자신이 준비한 도구의 약품이 흘렀고, 이를 본 유민상은 “아가씨 다리에 녹색이 흘러요”라고 말했다. 섹시 댄스에 심취한 나머지 허벅지에 걸어 둔 독이 자신의 다리에 번지는 것도 몰랐던 것. 녹색 약품으로 범벅이 된 자신의 다리를 본 하니는 “실패다”라고 말한 뒤 다리를 절룩이며 퇴장해 웃음을 줬다.

동아닷컴 권보라 기자 hgbr36@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사진ㅣ KBS 2TV ‘개그콘서트’ 방송캡쳐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