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간 메르스 의심자, 1차 양성 판정…아시아나 ‘비상’

입력 2015-05-30 23:20:00
프린트

중국 간 메르스 의심자, 1차 양성 판정…아시아나 ‘비상’

중국 간 메르스 의심자가 1차 검사에서 양성판정을 받은 가운데 그가 탑승했던 아시아나항공에 비상이 걸렸다.

29일 아시아나항공 등에 따르면 중국 간 메르스 의심자는 지난 26일 오전 10시 인천을 출발해 오후 12시50분 홍콩에 도착한 OZ723편에 탑승했다.

그는 이후 버스를 타고 중국 광둥성으로 이동했으나 의심 증세가 발현해 출장업무를 제대로 보지 못했다. 줄곧 호텔에 누워있던 한국인 A 씨는 이후 병원에 격리돼 검사결과를 기다리고 있는 상태다.

A 씨는 1차 검사 결과 양성판정을 받았고, 검체를 베이징으로 보내 최종 판독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앞서 A 씨는 메르스 두 번째 환자였던 아버지의 병실을 방문, 당시 4시간 정도 머물렀다. 당시 의료진이 출국 자제를 권고했으나 A 씨는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보건당국은 이 같은 사실을 뒤늦게 파악한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여객기에는 한국인 80명과 중국인 73명 등 승객 158명, 기장과 부기장, 승무원 6명이 탑승했다.

아시아나항공은 27일 밤에서야 A 씨가 메르스 의심자라는 보건당국의 연락을 받았다.

아시아나항공은 곧바로 A 씨와 같은 비행기에 탔던 승무원 6명과 카운터 직원을 자가격리 조치하고 근무에서 제외했다. 아울러 해당 여객기를 소독하고 질병관리본부와 함께 승객들에게 연락해 이 같은 사실을 알리고 있다.

문제는 아시아나항공이 이 같은 사실을 뒤늦게 연락받아 해당 여객기와 승무원들이 다른 승객들을 접촉했다는 점이다.

26일 A 씨가 탔던 여객기는 같은 날 오후 승객을 싣고 인천으로 돌아와 27일에는 중국노선에도 투입됐다. 또한 승무원들은 홍콩에서 하룻밤 자고 27일 인천행 귀국편에서 한 차례 더 근무했다. 때문에 A 씨가 확진 판정을 받을 경우 검사 대상자가 추가로 늘어날 전망이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