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탄살인 공개수배, 경찰 “동탄 살인사건 용의자, 함박산 벗어나 도주”

입력 2019-01-29 19:2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동탄살인 공개수배, 경찰 “동탄 살인사건 용의자, 함박산 벗어나 도주”

동탄 살인사건 유력 용의자 얼굴이 공개됐다. 경찰은 경기 화성의 한 원룸에서 남녀 2명을 흉기로 찔러 1명을 살해한 사건의 유력 용의자를 29일 공개 수배했다.

화성동탄경찰서는 이날 용의자 곽상민(42) 씨의 인적사항과 인상착의, 사건 개요가 담긴 전단지 5000장을 제작해 동탄 일대에 배포했다. 경찰은 곽 씨를 검거하는 데 결정적인 제보를 한 시민에게는 최대 500만 원의 신고보상금을 지급할 예정이다. 신고는 국번 없이 112나 화성동탄경찰서 강력3팀(031-639-1274, 010-9722-2254)으로 하면 된다.

앞서 27일 오후 9시30분경 경기도 화성시 동탄의 한 원룸에서 권모(38·여) 씨와 장모(41) 씨가 흉기에 찔린 채 발견됐다. 장 씨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이들을 병원으로 옮겼지만, 권 씨는 끝내 숨졌고 장 씨 역시 위독한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사건 발생 직후 탐문수사를 통해 권 씨의 지인인 곽 씨를 유력한 용의자로 지목하고,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와 동탄경찰서 형사 등 61명의 전담수사팀을 꾸려 수사를 벌였다.

곽 씨는 범행 직후 용인 함박산 인근에 자신의 투싼 차량을 버리고 도주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차량은 가로수에 들이받힌 채 당일 오후 11시경 발견됐다.

경찰은 차량 발견 직후부터 전날 오후 6시까지 헬기 1대와 5개 중대를 동원해 곽 씨를 쫓았지만, 아직까지 곽 씨의 행방을 찾지 못했다.

경찰은 수사 과정에서 함박산 인근이 아닌 다른 지역에서 곽씨의 행적을 발견해 추적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측은 “곽 씨를 추적 중이기 때문에 어느 지역에서 행적이 발견됐는지는 밝힐 수 없다. 현재 함박산을 벗어나 다른 곳에서 도주 중”이라고 말했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동탄살인 공개수배·동탄 살인사건. 사진|뉴스1·경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