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본색’ 태진아, 3년 만 국내 무대 선 이루 모습에 눈물

입력 2019-04-03 17:39:00
프린트
크게보기

채널A ‘아빠본색’에서 3년 만에 국내 무대에 오른 가수 이루와 아들 바라기 태진아의 모습이 공개된다.

이날 이루의 공연을 앞둔 공연장에 도착한 아버지 태진아는 변함없는 아들 바보의 면모를 뽐낸다. 이루는 3년 전 마지막으로 올랐던 무대에서 다시 공연하게 됐다며 떨리는 마음을 감추지 못한다.

태진아 역시 오랜만에 무대에 선 아들의 모습에 감격해 리허설 중인 아들의 뒤에서 사진을 찍어달라고 요청하는 등 못 말리는 아들 사랑을 드러낸다.

이루는 이후 인터뷰에서 “아직까지는 노래를 하고 싶은 마음이 없어서 쉬고 있었다. 하지만 제가 무대에 서는 모습을 꼭 보고 싶어 하는 아버지 때문에 무대에 섰다”라며 3년 만에 서는 무대에 대한 속마음을 털어놓는다.

무대에 선 이루를 본 태진아는 아들의 모습을 영상에 담으며 눈시울을 붉힌다. 태진아는 “아들 걱정을 많이 했는데 많이 컸구나 느꼈다. 믿음을 가지게 됐다”라며 아들을 향한 애틋한 속마음을 드러낸다.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