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시청률] '녹두꽃' 조정석, 윤시윤 목숨 접수 예고…최고 8.9%

입력 2019-07-07 09:1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녹두꽃’ 조정석이 윤시윤의 목숨을 접수하겠다고 다짐했다.

지난 6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녹두꽃’ 43, 44회 시청률의 경우 닐슨코리아 수도권기준(이하동일)으로 각각 5.2%(전국 4.6%)와 6.9%(전국 6.5%)로 기록했고, 최고시청률은 마지막에 이르러 8.9%까지 치고 올라갔다.

이날 조정에 전봉준(최무성 분)이 이끄는 창의군의 패전소식이 전해지고, 이에 일본은 고종(이윤건 분)을 향해 남은 동학세력을 모두 없애겠다는 결심을 내비치면서 시작됐다.

이후 일본군은 창의군을 찾아다니며 살육을 일삼았고, 가까스로 목숨을 건진 백이강(조정석 분)은 이들의 눈을 피해 도망다니기에 이르렀다. 그러다 그는 이규태(손우현 분)의 군대와 마주쳤다가 위기의 순간을 맞이했지만, 규태가 “이자는 동비가 아니다”라는 말 한마디 덕분에 겨우 살아나기도 했다.

한편, 백이현(윤시윤 분)은 송자인(한예리 분)을 찾아가서는 군량미를 토벌대에 제공하라고 말했다가 우금티 전투를 언급하는 그녀를 향해 무표정하게 “새로 만들려면 부셔야 하니까”라는 대답을 들려주기도 했다. 그러다 황명심(박규영 분)을 찾아갔던 그는 “악귀”라는 명심의 말에 얼굴이 굳어지더니, 이후 포로가 된 황석주(최원영 분)와 마주한 자리에서는 주저없이 총으로 쏘기도 했다.

그런가 하면 전투에 최경선(민성욱 분)과 피신하던 전봉준(최무성 분)은 김경천(박지환 분)의 도움을 받아 몸을 숨겼다. 힘겨운 가운데도 그는 이강이 틀리지 않았으며, 이강 같은 사람이 있는 한 틀리지 않았다고 확신했다. 그러다 순식간에 경천의 밀고로 일본군에게 잡히는 신세가 되었던 봉준은 이현과 만난 자리에서 이강의 생사를 물어보기도 했다.

마지막에 이르러 이강은 전봉준이 잡혔다는 소식에 절망했고, 곧바로 일본군에게 물자전달을 지시했던 송봉길(박지일 분)의 방에 들어가 기절시켰다. 그리고 때마침 방에 들어온 자인을 향해 그는 “의병들 비명소리가 떠나지 않는다”라고 토로했다. 그러다 그녀 덕분에 유월(서영희 분)과 해후할 수 있었던 이강은 “이현은 내 손을 눈을 감겨주겠다”라고 다짐하면서 다음 회에 대한 관심을 고조시켰다.

한편 '녹두꽃' 후속으로 오는 19일부터는 지성과 이세영, 이규형 등이 그려가는 마취통증의학과 의사들의 이야기, 휴먼 메디컬드라마 ‘의사요한’이 방송된다.

동아닷컴 조혜선 기자 hs87cho@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