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레이어’ 이수근 “방송가에서 나를 찾는 이유? 기본적으로 착해”

입력 2019-07-09 15:0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플레이어’ 이수근 “방송가에서 나를 찾는 이유? 기본적으로 착해”

개그맨 이수근이 스스로의 경쟁력에 대해 자평했다.

이수근은 9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 스탠포드 호텔 2층 그랜드볼룸에서 진행된 XtvN ‘플레이어’ 제작발표회에서 방송가에서 자신을 찾는 이유에 대해 “기본적으로 착하다”고 웃으며 말했다.

그는 “제작진의 말을 잘 듣고 대본 숙지도 나름 빠르게 한다. 전체적인 상황 판단을 빨리 하는 편이다. 나이는 40대 중반인데 어떤 단체에 들어가도 막내 같은 느낌이 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만만할 수도 있지만 편안함 속에서 같이 시너지가 나오는 게 아닐까 싶다”고 덧붙였다.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시청자들을 만나고 있는 이수근은 “언제든지 웃음을 드릴 기회가 있으면 가리지 않는다”며 “항상 아침에 눈을 뜨고 촬영장에 갈 때 목표는 ‘즐거움을 많이 드리고 오자’는 것 하나 밖에 없다. 행복한 웃음을 많이 드리고 싶고 억지가 아닌 자연스러운 웃음을 드리고 싶다”고 전했다.

‘플레이어’(심우경, 남경모 연출)는 매주 바뀌는 장소와 상황에서 특정 미션을 해결하며 무시무시한 웃음트랩에서 살아남아야 하는 프로그램. 이수근, 김동현, 황제성, 이용진, 이진호, 이이경, 정혁이 ‘플레이어’ 군단으로 함께한다. 14일(일) 오후 6시 15분 XtvN, tvN에서 동시 첫 방송.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