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츠버그 사장, 강정호 거취 언급… “개막전 출전 어렵다”

입력 2017-03-20 07:34:00


[동아닷컴]

최근 음주운전 사고를 일으킨 강정호(30, 피츠버그 파이어리츠)가 항소를 결정한 가운데 피츠버그 사장의 언급이 나와 관심을 모았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com은 20일(이하 한국시각) 강정호에 대한 피츠버그 닐 헌팅턴 단장의 의견을 전했다.

이에 따르면, 헌팅턴 단장은 "여전히 비자 발급 과정을 기다린다"라며 "강정호는 계속해서 열심히 운동을 하고 있다. 구단은 그와 계속해서 연락을 취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강정호는 자신이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강정호는 최근 항소를 결정한 뒤 복귀를 위한 훈련도 병행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강정호는 개막전에 합류할 가능성이 거의 없다. 현재 비자 발급을 기다리고 있다. 강정호가 미국에 온다면 스프링 트레이닝이 필요할 것이다"고 밝혔다.

앞서 강정호는 지난해 12월 음주운전 사고에 대한 이달 초 1심 공판에 징역 8월, 집행유예 2년을 선고 받았다.

이후 강정호는 항소를 결정했다. 형량을 줄여 미국 비자를 받기 위함이다. 1심 공판 뒤 피츠버그는 강정호를 제한 명단에 올려 연봉 지급을 중단했다.

강정호는 이번 재판으로 시범경기는 물론 스프링 트레이닝의 훈련도 소화하지 못한 상태. 실전 감각이 상당히 떨어져 있을 것으로 보인다.

따라서 당장 미국 비자 발급이 이뤄지더라도 상당 기간 훈련을 통해 실전 감각을 찾아야 한다. 따라서 메이저리그 복귀까지는 시간이 걸릴 전망이다.

동아닷컴 조성운 기자 madduxl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스포츠동아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