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율, 성추행 논란 배우로 조재현 지목 “언제 터지나 기다렸다”

입력 2018-02-23 14:50:00
프린트

배우 최율이 성추행 논란 배우로 조재현을 지목했다.

최율은 2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조재현의 포털사이트 프로필 캡처 사진과 함께 “내가 너 언제 터지나 기다렸지”라고 폭로했다.

그러면서 “생각보다 빨리 올게 왔군. 이제 겨우 시작. 더 많은 쓰레기들이 남았다. 내가 잃을 게 많아서 많은 말은 못 하지만 변태XX들 다 없어지는 그 날까지#미투(netoo)”라고 적었다.

한편 22일 한 매체에 의해 공개된 스태프 B씨의 폭로에 따르면 A씨는 스태프를 혼자 불러내 강제로 입을 맞추고 가슴과 다리를 만졌으며, 당황해 도망가려 하자 억지로 붙잡았고 이후에도 수차례 개인 휴대폰으로 사적인 연락을 시도했다.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