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김건모 15겹 대왕핫도그 성공, 母 환장→침샘 폭발

입력 2018-04-23 12:55:00
프린트
크게보기

김건모가 이번에는 대왕핫도그 만들기에 나섰다.

지난 22일 방송된 SBS ‘다시쓰는육아일기-미운우리새끼’(이하 ‘미운우리새끼’)에서는 새집으로 이사한 김종민을 찾은 김건모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건모는 최근 새집으로 이사한 김종민을 찾았다. 양손 가득 선물을 가지고 등장한 김건모. 조리가 가능한 업소용 테이블은 물론 청소기, 각종 식자재를 들고 김종민 집을 찾았다.

이에 김종민은 청소기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내면서도 갑작스러운 김건모의 방문이 반갑지 않았다. 이런 김종민의 불길한 기운은 적중했다. 김건모가 핫도그를 만들어주겠다며 업소용 기름통을 새집에 들여놓았다.

이어 시작된 핫도그 만들기. 스튜디오에서 이 모습을 지켜보는 어머니들은 경악을 금치 못했다. 특히 큰 소시지를 이용한 ‘대왕 핫도그’를 만들겠다는 김건모의 행동에 어머니는 한숨을 연신 내쉬었다.

낮부터 시작한 대왕핫도그 만들기. 튀김 옷을 입히기 위한 김건모의 노력이 시작됐다. 겹겹이 입혀진 대왕핫도그는 무려 15겹을 통해 완성됐다. 소시지 두께보다 무려 5배다. 처음에는 “속터진다”, “환장한다” 등의 어머니들도 입맛을 다셨다.

신동엽 역시 “먹고 싶다”고 마음을 드러냈다.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