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유명 셰프 겸 방송인 안소니 부르댕, 호텔서 스스로 목숨 끊어…

입력 2018-06-11 15:34:00
프린트
크게보기

미국의 유명 셰프이자 방송인 안소니 부르댕이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미국 CNN 방송은 8일(현지시간) 안소니 부르댕이 프랑스 동부 스트라스부르의 한 호텔에서 목을 매 숨져있는 것을 친구가 발견했다고 전했다. 향년 61세.

부르댕은 2016년 5월 베트남을 방문한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과 하노이의 한 식당에서 쌀국수를 먹는 모습이 포착돼 화제에 오르기도 했다.

부르댕은 2013년부터 CNN의 음식·여행 프로그램인 '파츠 언노운'(Parts Unknown)을 진행했으며, 부르댕은 2000년 세계 12개국에 번역 출간한 '셰프'(원제 Kitchen Confidential: Adventures in the Culinary Underbelly)로 베스트셀러 작가로도 명성을 날렸다.

사진|안소니 부르댕 SNS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