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 이수역 폭행CCTV 공개→오초희 자필사과 “경솔함 죄송”

입력 2018-11-16 10:13:00
프린트
크게보기

이수역 폭행CCTV 공개→오초희 자필사과 “경솔함 죄송”

배우 오초희가 ‘이수역 폭행사건’을 언급한 것을 자필 편지를 통해 공개 사과했다.

오초희는 1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머리 짧다고 때렸다던데…. 나도 머리 기르기 전까지 나가지 말아야 하나. 날씨도 추운 것도 무서운데”라고 적으며 ‘이수역 폭행사건’을 언급했다.

그러면서 ‘이수역 폭행사건’ 피해자가 직접 공개한 사진을 게재하기도 했다. 이를 두고 온라인에서는 그의 행동에 대한 설전이 벌어졌다. 문제 없다는 반응과 부적절했다는 반응이 뒤섞였다.

결국 오초희는 해당 계정을 비공개로 전환했다. 오초희는 “사진 도용이나 일상 공유 때문에 비공개로 전환한다. 공유하고 싶으신 분은 팔로우 해달라”고 이유를 밝혔다.

오초희가 언급한 ‘이수역 폭행사건’은 13일 서울 이수역(4호선·7호선) 인근 술집에서 발생한 일이다. 온라인에서 처음 시작은 술을 마시던 남성 3명이 같은 술집에 있던 여성 2명을 머리가 짧다는 이유로 폭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여성들은 남성들의 폭행으로 뼈가 보일 정도로 다쳤다고 주장하며 온라인 커뮤니티에 글과 사진을 올렸다.

경찰에 따르면 남성 3명과 여성 2명의 주장은 엇갈리고 있다. 서로 피해가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양 측은 쌍방 폭행 혐의로 입건됐고, 이는 온라인상에서 누리꾼들의 설전으로 이어지고 있다. 또한, 청와대 국민청원까지 올라온 상태다.

이런 상황에서 오초희 행동을 두고도 온라인에서 설전이 벌어졌다. 특히 ‘이수역 폭행사건’과 관련해 CCTV 영상이 매체를 통해 공개되면서 오초희의 성급한 행동에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결국 오초희는 자신의 발언으로 논란이 된 것에 대해 자필 편지로 사과했다.

오초희는 “우선 내가 개인 SNS에 올린 글이 하루종일 언론에 시끄러운 이슈가 된 점 사과한다”며 “나는 이수역 사건 관련 기사들을 보고, 기사들의 내용에 머리가 짧다는 이유로 폭행당했다는 부분이 있어 이를 언급하며 단지 그런 이유만으로 폭행을 당하는 일이 있어서는 안 된다는 취지로 글을 올렸던 것”이라고 자필 편지를 썼다.


그러면서 “사실관계가 명확히 파악되지 않은 상황에서 내가 경솔하게 글을 올려 이로 인해 상처를 받으신 분들과 기분이 상하신 분들 및 주위에 걱정해주신 모든 분에게 다시 한 번 사과한다. 앞으로 항상 한 번 더 생각하고 신중히 행동하도록 노력하겠다”고 사과했다.

오초희는 자필 편지로 사과의 뜻을 밝혔지만, 공개 계정이던 SNS 계정은 여전히 비공개를 유지하고 있다.

<다음은 오초희 자필 사과 전문>

안녕하세요. 오초희입니다. 우선 제가 개인 SNS에 올린 글이 하루종일 언론에 시끄러운 이슈가 된 점 사과드립니다.

저는 이수역 사건 관련 기사들을 보고, 기사들의 내용에 머리가 짧다는 이유로 폭행당했다는 부분이 있어 이를 언급하며 단지 그런 이유만으로 폭행을 당하는 일이 있어서는 안된다는 취지로 글을 올렸던 것입니다.


사실관계가 명확히 파악되지 않은 상황에서 제가 경솔하게 글을 올려 이로 인해 상처를 받으신 분들과 기분이 상하신 분들 및 주위에 걱정해주신 모든 분들께 다시 한 번 사과드립니다.

앞으로 항상 한 번 더 생각하고 신중히 행동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