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현장] ‘마약혐의’ 박유천, 오늘(17일) 경찰 출석…“성실히 조사 임할 것”(종합)

입력 2019-04-17 10:0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DA:현장] ‘마약혐의’ 박유천, 오늘(17일) 경찰 출석…“성실히 조사 임할 것”(종합)

가수 겸 배우 박유천이 마약 투약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기 위해 자진 출석했다. 조사를 받기 전 박유천은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는 짧은 한 마디를 남겼다.

박유천은 17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경기남부지방경찰청에서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했다.

이날 박유천은 출석 예정이었던 10시보다 약 2분 일찍 도착해 취재진 앞에 섰다. 이후 그는 “있는 그대로 성실히 조사 받겠다”라는 짧은 한 마디를 남긴 채 조사를 받기 위해 경찰청 내부로 향했다.


박유천은 지난 10일 긴급기자회견 당시와 같은 차림으로 등장했다. 자신을 향한 혐의에 대해 ‘여전히 혐의를 부인하냐’는 질문에도 박유천은 별다른 대답이 없었고, 이후 변호인과 함께 경찰청으로 들어갔다.

한편 박유천은 앞서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돼 경찰조사를 받고 구속 상태로 경찰에 송치된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와 올해 초 필로폰을 구매해 서울에서 함께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황하나는 마약 투약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게 되자, 이 과정에서 자신이 연예인 A씨와 함꼐 마약을 했다고 진술했다. 이후 박유천은 지난 10일 오후 서울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개최한 뒤 이러한 부분에 대해 “저는 결단코 마약을 하지 않았기 때문에 수사기관에 가서 조사를 받더라도 제가 직접 말씀을 드려야겠다 생각했다”며 자신을 둘러싼 의혹에 대해 전면 부인했다.

하지만 경찰이 황하나와 박유천이 함께 마약을 투약한 정황을 입증할 증거를 갖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고, 이후 박유천은 지난 15일 변호사를 선임했다는 소식을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전했다.


이후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지난 16일 경기도 하남시에 위치한 박유천의 자택과 그의 신체를 압수수색 했다. 자택과 차량, 휴대전화 등에 대한 압수수색도 벌였다. 또 이후 진행된 간이시약 검사에서는 음성 반응이 나왔다고 전해지기도 했다. 경찰은 모발, 소변 감정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의뢰했으며, 결과는 3주 후에 공개될 예정이다.

동아닷컴 최윤나 기자 yyynnn@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