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D 류현진, 선발 등판 일정 변경… 22일에서 23일로

입력 2019-06-20 09:17:00
프린트

류현진.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동아닷컴]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 LA 다저스)의 선발 등판 일정이 변경됐다. 마에다 켄타의 부상으로 LA 다저스의 대체 선발이 나서게 되며 조정됐다.

LA 다저스는 오는 22일(이하 한국시각)부터 24일까지 콜로라도 로키스와 홈 3연전을 치른다. 당초 류현진은 22일 1차전에 나설 예정이었다.

하지만 마에다의 부상으로 훌리오 유리아스와 로스 스트리플링이 선발 등판하게 되며 일정이 조정됐다. 류현진은 오는 23일 2차전에 나선다.

단 이후 선발 등판 일정은 아직 알 수 없다. 대체 선발 투수가 언제까지 마운드에 오를지 아직 확정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현재 일정대로면 류현진은 23일 콜로라도와의 홈경기 이후 28일 혹은 29일 열리는 콜로라도와의 원정경기에 나서게 될 것으로 보인다.

따라서 류현진은 지난 17일 시카고 컵스전 이후 5일 휴식 후 23일 콜로라도전에 나선다. 이후에는 4일 혹은 5일 휴식을 취하게 된다.

류현진은 현재 놀라운 호투를 이어가고 있다. 시즌 14경기에서 93이닝을 던지며, 9승 1패와 평균자책점 1.26을 기록 중이다.

동아닷컴 조성운 기자 madduxl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