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용우x조은지 ‘카센타’ 11월 개봉…생계범죄 블랙코미디

입력 2019-10-10 11:1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박용우, 조은지 주연의 2019 한국형 생계범죄 블랙코미디 ‘카센타’가 11월 말 개봉을 확정하며 티저 포스터 2종을 공개했다.

신선한 스토리와 높은 완성도, 재미까지 갖춘 작품을 기다린 관객들의 이목을 집중시킬 영화가 11월 말 극장가에 찾아온다. 바로 부산국제영화제 ‘한국영화의 오늘-파노라마’ 부문에 공식 초청되어 언론과 관객들의 극찬을 받은 박용우, 조은지 주연의 ‘카센타’가 그 주인공이다. ‘카센타’는 파리 날리는 국도변 카센타를 운영하고 있는 재구와 순영. 펑크 난 차를 수리하며, 돈을 벌기 위해 계획적으로 도로에 못을 박게 되면서 벌어지는 한국형 생계범죄 블랙코미디.

장르 불문, 내공 있는 눈빛 연기의 귀재 박용우가 한 성격하는 국도변 카센타 사장 재구 역을 맡아 시선을 모은다. 최근 드라마 ‘프리스트’에서 섹시한 매력을 발산하며 다음 작품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 박용우는 ‘카센타’를 통해 오랜만에 스크린 컴백을 알렸다. 그는 우연히 국도변에 떨어진 금속 조각에 펑크 난 차량을 고치다가 계획적으로 도로에 날카로운 금속 조각을 뿌리며 펑크를 유도하는 기발하지만 위험한 영업을 시작하는 재구 역을 맡아 욕망과 양심 앞에서 갈등하는 내면 연기는 물론 카리스마 넘치는 거친 남자의 매력을 제대로 발산할 예정이다.


남편 재구와 함께 기발한 생계형 범죄 영업에 동참하는 아내 순영 역에는 다채로운 작품으로 필모그래피를 쌓아가고 있는 충무로 최고의 연기파 배우 조은지가 맡았다. 그는 ‘카센타’를 통해 전매특허 생활밀착형 연기의 진수를 보여줄 예정으로 배우로서 다시 한번 터닝포인트가 될 작품으로 주목받고 있다. 특히 최근 ‘악녀’와 ‘살인소설’에서 독보적인 카리스마를 선사하며 인상 깊은 연기로 화제를 모아 ‘카센타’에서 어떤 연기를 선보일지 더욱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다양한 장르를 통해 완벽한 캐릭터 소화력으로 존재감을 과시한 박용우와 조은지는 ‘카센타’에서 대체불가 완벽한 연기 앙상블을 선보인다.
특히 박용우와 조은지는 ‘달콤, 살벌한 연인’에서 호흡을 맞춘 이후 오랜만에 스크린으로 조우해 관객들에게 반가움을 더하고 있다. 두 배우는 ‘카센타’에서 현실감 넘치는 부부 연기로 완성형 케미를 선보이고, 생계형 범죄를 펼치며 긴장감을 유발하고 코믹한 모습까지 다양한 매력을 발산, 블랙코미디의 진수를 보여주며 관객들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한편, 이번에 공개된 ‘카센타’ 티저 포스터 2종은 호기심을 200% 자극하는 비주얼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어두운 밤 ‘빵꾸환영’이라는 환하게 빛나는 네온사인 간판이 궁금증을 자아내고 ‘한밤중 그들의 진짜 영업이 시작된다’라는 카피와 함께 박용우, 조은지가 서로를 바라보며 국도변 도로에 무엇인가를 작업하고 있는 모습이 더해져 국도변 카센타를 운영하는 재구와 순영 부부가 펼칠 스토리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다.

티저 포스터 2종을 공개한 2019 한국형 생계범죄 블랙코미디 ‘카센타’는 11월 말 개봉한다.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