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현장] 마마무, 돌아온 믿듣 자신감 “스테디셀러 되고파” (종합)

입력 2018-11-29 16:29:00
프린트

[DA:현장] 마마무, 돌아온 믿듣 자신감 “스테디셀러 되고파” (종합)

믿고 듣는 마마무, 믿듣맘무가 돌아왔다. 마마무는 이별조차 그룹만의 표현방식으로 풀어내며 꾸준히 사랑받기를 바랐다.

29일 서울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선 마마무 미니 8집 '블루스(BLUE;S)'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문별은 이날 “‘레드문’ 활동 마치고 8월에 단독 콘서트를 했고 일본에서 정식 데뷔를 했다”고 근황을 전했다. 이어 화사는 “신곡은 마음의 허기를 채워주는 노래다. 주제가 이별이었다. 앨범 작업을 하면서 이입을 하다보니 힘들었다. 그러나 듣다보니 헛헛한 날씨에 맞게 허기를 달랬다”고 신보를 소개했다.

마마무의 감성을 보듬어 준 새 미니앨범 '블루스(BLUE;S)는 멤버 솔라의 상징 컬러 '블루'와 SORLA의 이니셜 'S'를 더한 것으로 흔히 파란색을 자유와 희망을 상징하지만 그 이면에 있는 차갑고 고요한 슬픔, 우울함을 담았다.

앞서 마마무는 '포시즌 포컬러 프로젝트'를 통해 따뜻한 봄의 무드를 담은 '옐로우 플라워(Yellow Flower)', 여름의 정열적인 매력을 보여준 '레드 문(RED MOON)'을 발표했다.

이에 대해 솔라는 “정말 계속 일을 했다. 안 힘들다고 하면 거짓말이다. 체력적으로는 힘든데 음악적으로도, 개인적으로도 성장했다. 좋은 프로젝트였다”며 ‘블루스’를 마지막으로 프로젝트를 마무리한 소감을 전했다. 그러면서 “팬들이 걱정한다. 그러나 각자 쉬는 방법을 잘 알고 있다. 너무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고 컴백 전 팬들의 보이콧으로 콘서트가 무산된 점도 간접적으로 언급했다.

관련해 화사는 “1년 동안 3장의 앨범을 냈다. 전작들이 굉장히 많이 사랑받았다. 과분한 한 해였다. 이번 앨범은 부담이 크지 않았다. 프로젝트를 진행할수록 내려놓게 되더라. 감정에 몰입하려고 했고 작업에만 몰두했다”고 덧붙였다.



타이틀곡 '윈드 플라워(Wind Flower)'는 감성적인 기타 리프 사운드와 세련된 멜로디 라인이 인상적인 R&B 장르의 곡이다. 사랑하는 연인과의 이별 후 느끼는 아련하고 쓸쓸한 감정과 함께했던 기억들을 바람에 날려버리고 새롭게 시작하겠다는 의지가 느껴진다.

기존 파워풀한 마마무의 음악과 다른 느낌에 대해 화사는 “가이드 버전을 듣고 너무 좋았다. 이입을 했다. 너무 좋은 곡이라 뭐라고 표현할 수 없다”고 자신했다.

문별은 “‘별 거 아닌 듯 오늘을 살아요’라는 내 파트가 킬링파트라고 생각한다”며 “이번에 ‘혼자’의 느낌을 살리려고 무대 위에서 탁자를 활용했고 남성 댄서들과 함께 한다. 그 부분이 퍼포먼스 포인트다”라고 덧붙여 멤버들의 호응을 이끌어냈다.


'윈드 플라워(Wind Flower)' 뮤직비디오에는 이별의 후유증으로 때론 슬퍼하기도, 때론 아무렇지 않게 춤추고 노래하며 복합적인 감성에 휩싸인 마마무의 모습이 담겼다. 홍콩의 이국적인 배경이 인상적이다. 화사는 “화려한 도시 홍콩이 오히려 외롭게 그려졌다. 우리가 이별의 네 가지 감정을 표현했다. 한 번 매치해달라”고 설명했다.

타이틀곡을 비롯해 계절의 느낌을 가득 담은 인트로 곡 '가을에서 겨울로', 긴장감 넘치는 인상적인 멜로디와 마마무의 파워풀한 보컬이 한 편의 드라마를 연상케 하는 'No more drama', 솔라의 두 번째 자작곡으로 솔라의 섬세하고 애절한 음색이 돋보이는 'HELLO', 연인과의 이별을 담담하게 이야기하고 있는 '생각보단 괜찮아(Better than I thought)', 혼자 아침을 맞으며 느끼는 슬픔을 잔잔하면서 포근한 스트링 사운드에 녹여 표현한 'Morning'까지 이별을 주제로 총 6개 곡이 수록됐다.

이번 앨범 주인공이기도 한 솔라는 “‘헬로우’라는 자작곡을 실었다. 노래도 이별노래다. 쓸쓸하고 슬픈 감정을 섞어서 곡을 만들었다”고 말했다.

끝으로 화사는 “많은 대중들이 사랑해주시면 감사하겠다. 무엇보다 이번 앨범은 마마무로서는 도전이다. 센 느낌보다는 성숙한 마마무다. 음악으로서 느껴달라”, 솔라 역시 “이전에도 지금도 차트 1위가 목표다. 하지만 더 넓게 보면, 시간이 흘러도 많은 분들이 기억하는 앨범이 됐으면 한다”고 바람을 나타냈다.

총 6개 곡이 수록된 마마무의 새 앨범은 오늘(29일) 저녁 6시 공개된다.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사진|동아닷컴 방지영 기자 doruro@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