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티즌, 2018 R리그 남부권역 우승 '체계적 2군 시스템 증명'

입력 2018-11-07 14:57:00
프린트


[동아닷컴]

프로축구 K리그2 대전 시티즌이 6일 대전월드컵경기장 보조구장에서 열린, ‘2018 R리그’ 21라운드 전북 현대와의 경기에서 승리를 거두며 R리그 남부권역 우승을 차지했다.

R리그 남부권역은 대전, 대구, 포항, 전남, 울산, 경남, 부산, 전북 8개 팀으로 구성되어 있다. 대전은 이날 경기 전까지, 승점 38점으로 대구(승점37점), 포항(36점)과 1위권 경쟁을 펼치고 있었다. 대전이 전북현대와의 경기에서 5-1 대승을 거두고, 대구와 포항의 맞대결에서 대구가 3-2로 승리하며 남부리그 1위를 확정 지었다.

대전은 12승 5무 4패 승점 41점을 기록했으며, 득점부분에서도 42득점으로 대구(55점)에 이어 득점 부분 2위, 실점부분에서도 23실점으로 최소실점을 기록했다.

대전은 2018시즌, R리그, 체계적인 2군 시스템 운영 등을 통해 잠재력 있는 젊은 선수들의 육성에 힘써왔다. 그 결과 ‘2018 R리그’ 남부 권역 1위, 최근 AFC U-19 챔피언십에 참가한 김세윤, 이지솔을 비롯한 신인선수들의 성장 등 가시적인 성과를 이뤄냈다.

또한 체계적인 2군 시스템 하에서, 기량을 발전시킨 선수들이 정규리그에서도 좋은 활약을 펼치며, 미래의 중추 전력으로 성장하고 있다. 지난 K리그2 35라운드 부천과의 경기 데뷔전에서 데뷔 골을 성공시킨 안주형 등이 그 예이다.

한편 대전은 35라운드 부천 전에서 키쭈, 황인범, 안주형의 득점으로 3-0 대승을 거두며 플레이오프 진출을 확정했다.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sch5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