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설의 한만두’ 타티스, 20주년 기념… 부시 스타디움 찾는다

입력 2019-04-24 06:4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페르난도 타티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동아닷컴]

이제는 전설이 된 ‘한 이닝 만루홈런 두 개’ 이른바 한만두. 전설적인 한만두의 주인공 페르난도 타티스가 20주년을 기념한다.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구단은 타티스가 24일(이하 한국시각) 한만두를 기념하기 위해 부시 스타디움을 찾는다고 같은 날 전했다.

한만두는 지난 1999년 박찬호가 타티스에게 한 이닝 동안 만루홈런 두 개를 맞은 경악스러운 사건. 이는 매년 회자되고 있다.

당시 박찬호는 4월 24일 세인트루이스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타티스에게 한 이닝 만루홈런 두 방을 맞으며 고개를 숙였다.

이는 메이저리그에 다시는 없을 진기록. 이에 매년 회자되고 있다. 앞으로도 메이저리그가 계속되는 한 언급될 가능성이 높다.

또한 타티스의 아들 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는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소속으로 이미 메이저리그에 데뷔해 뛰어난 활약을 펼치고 있다.

이에 타티스가 박찬호로부터 때린 한만두는 더욱 자주 회자될 가능성이 높다. 앞으로 또 이러한 기록이 나오기 전까지는 말이다.

동아닷컴 조성운 기자 madduxl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