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마당’ 황기순, 필리핀 도박 논란 언급…“피눈물 흘리며 후회”

입력 2019-10-08 09:0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아침마당’ 황기순, 필리핀 도박 논란 언급…“피눈물 흘리며 후회”

'아침마당' 황기순이 필리핀 도박 논란 당시를 회상했다.

8일 오전 방송된 KBS 1TV '아침마당' 속 '화요초대석' 코너에는 개그맨 황기순이 출연해 이야기를 나누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황기순은 "패널석에 앉아있어야 하는데 여기 있으니 민망하다"면서 "남들이 평가를 해주는 건 패자부활전으로 거듭났다는 것이다. 너무 감사하다"고 운을 뗐다.

황기순은 과거 필리핀 원정도박을 해 많은 논란을 불렀던 것을 언급했다. 황기순은 "한때는 저를 포기했었다. 예전처럼 대중 앞에서 즐겁게 까부는 일을 못할 줄 알았다. 그런데 이렇게 기회가 다시 왔고, 때문에 더 열심히 성실히 살아야한다고 생각이 한다"고 했다.

이어 황기순은 "제가 아주 큰 잘못을 한 것이 맞다. 그런데 이제는 저 스스로 극복을 했다. 피눈물을 흘리면서 후회를 했다"고 덧붙였다.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