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VAV, 추가해명 “일베 논란 사실무근, 델리알리 안경포즈 응용”

입력 2019-08-13 17:0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종합] VAV, 추가해명 “일베 논란 사실무근, 델리알리 안경포즈 응용”

그룹 VAV가 일베 논란을 일축한 가운데 추가 해명을 했다.

VAV는 지난 11일 공식 SNS 계정에 SBS '인기가요' 대기실 인증샷을 공개했다. 멤버들은 각기 '8'을 상징하는 손동작으로 사진을 찍었으며, 이 중 에이노가 과거 '홍익대학교 일베 조각상' 등으로 알려진 일베 인증 손동작과 흡사한 포즈를 취해 논란에 휩싸였다.


관련해 VAV의 소속사 A team은 13일 "최근 공식 SNS 계정에 올라온 사진과 관련해 온라인 상에 당사 아티스트의 명예를 훼손하는 루머 생산 및 허위 사실 유포 등이 확인됐다"며 "해당 사진 속 아티스트의 손모양이 유해 커뮤니티의 인증 손모양과 유사하다는 내용이다"라고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해당 손모양은 다른 멤버들과 같이 음악방송 무대 순서를 표현한 것이며, 다른 SNS에서도 아티스트가 독톡한 손모양으로 숫자를 표현하는 게시물을 확인할 수 있다"고 의혹을 부인했다. 그러면서 "사실여부를 확인 하지 않고 추측성 보도를 한 매체에도 강한 유감을 표하는 바이며, 전혀 그런 의도의 손모양이 아닌 점을 분명하게 말씀 드린다"고 강조했다.


더불어 VAV 측은 동아닷컴에 "일베 논란은 사실이 아니다. 구체적으로 에이노는 축구선수 델리알리의 시그니처 포즈를 따라한 것"이라고 재차 해명, "'델리알리 안경포즈'는 해외에서도 많이 따라한다. 'DELE ALLI CHALLENGE 2'라고 뉴버전으로 나왔던 포즈"라고 설명했다.

VAV는 지난달 7월 발매한 새 썸머 스페셜 싱글 ‘기브 미 모어(Give me more)’로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오는 30일에는 말레이시아 AXIATA ARENA에서 열리는 K-POP 페스티벌 ‘WKND FEST 2019’에 참석하며, 9월 7일 필리핀 마닐라에서 개최되는 단독 콘서트 ‘VAV 2019 MEET&LIVE in MANILA’를 앞두고 있다.



[다음은 VAV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A team입니다.

최근 공식 SNS 계정에 올라온 사진과 관련하여 온라인 상에 당사 아티스트의 명예를 훼손하는 루머 생산 및 허위 사실 유포 등이 확인되어 공지를 통해 안내드립니다.

해당 사진 속 아티스트의 손모양이 유해 커뮤니티의 인증 손모양과 유사하다는 내용인데, 해당 손모양은 다른 멤버들과 같이 음악방송 무대 순서를 표현한 것이며, 다른 SNS에서도 아티스트가 독톡한 손모양으로 숫자를 표현하는 게시물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사실여부를 확인 하지 않고 추측성 보도를 한 매체에도 강한 유감을 표하는 바이며, 전혀 그런 의도의 손모양이 아닌 점을 분명하게 말씀 드리는 바입니다.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