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 신동’ 김민규, 유러피언 챌린지투어 역대 최연소 우승

입력 2018-05-28 09:05:00
프린트


[동아닷컴]

‘골프 신동’ 김민규(17, CJ대한통운)가 유러피언 챌린지투어에서 역대 최연소 우승을 차지하며 유러피언 투어를 통틀어 역대 최연소 우승 기록을 갈아 치웠다.

김민규는 27일(한국시간) 체코 드르지테치에 위치한 골프앤 스파 커넷츠키아 오라(파72)에서 열린 D+D 레알 체코 챌린지 최종 합계 20언더파 268타를 기록, 우승을 차지했다.

1, 2라운드에서 각각 5언더파, 6언더파를 기록, 단독 2위에 오르며 순조롭게 출발했던 김민규는 3라운드에 들어서자 1번 홀에서 더블보기를 범했지만, 이후 버디 네 개를 추가하며 챌린지투어 상금 랭킹 5위인 세바스찬 소더버그(스웨덴)와 치열한 선두 경쟁을 펼쳤다.

팽팽했던 승부는 김민규가 16번홀(파5)에서 환상적인 샷 이글을 성공하며 기울었고, 결국 김민규가 2타 차 단독 선두에 오르며 3라운드는 마감되었다.

대회 최종일, 김민규는 전반 홀에서 버디 3개, 보기 1개, 더블보기 1개를 기록하며 소더버그에 공동 선두를 허용했지만, 후반 홀에서는 보기 없이 버디만 6개를 몰아치며 4라운드 토탈 20언더파를 기록, 우승을 확정 지었다.

김민규는 시상식 직후 매니지먼트사인 올댓스포츠를 통해 “생각지도 못 했는데 우승을 해서 기쁘다. 시즌 초반, 드라이버샷과 아이언샷이 불안정해서 만족스럽지 못한 성적을 냈다. 이번 시합이 진행되면서 샷이 좋아졌고 중거리 퍼팅도 잘 돼서 그때부터 게임이 풀린 것 같다. 이제부터 시작이라고 생각한다. 앞으로 활동을 기대해 달라”고 우승 소감을 밝혔다.

최연소 국가대표 출신인 김민규는 2017년 중학교 졸업과 동시에 프로에 입문하여 유러피언 3부 투어 격인 유로프로 투어(PGA EuroPro Tour)에 진출, 데뷔 첫 해에 2번의 우승, 총 6번의 톱 10을 기록하는 등 발군의 기량을 선보였고, 시즌 최종 상금순위 2위에 올라 2018년 유러피언 챌린지투어 풀시드권을 단숨에 거머쥔 바 있다.

해마다 골프계 최연소 역사를 다시 쓰고 있는 김민규는 이번 우승으로 유러피언 1부 투어 진출 가능성을 높혔고, 최종 목표인 PGA 투어 진출에도 한 발짝 더 다가서게 됐다.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sch5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