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일전자 미쓰리’ 김응수 “곽철용 신드롬 감사해, 아직 갈 길 멀다”

입력 2019-10-14 16:1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청일전자 미쓰리’ 김응수 “곽철용 신드롬 감사해, 아직 갈 길 멀다”

배우 김응수가 ‘곽철용 신드롬’에 대해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김응수는 14일 오후 서울 마포구 스탠포드호텔코리아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tvN 수목드라마 ‘청일전자 미쓰리’ 기자간담회에서 ‘곽철용 신드롬’에 “즐겁고 행복하다”고 고백했다.

영화 ‘타짜’에서 연기한 곽철용 캐릭터가 뒤늦게 재조명받으면서 일명 ‘곽철용 신드롬’으로 주목받고 있는 김응수. 그는 “배우하기를 참 잘했다는 생각이 들더라. 배우가 아니면 못 느끼는 큰 행복감이 아닐까 싶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곽철용의 열풍이 ‘청일전자 미쓰리’에도 큰 힘을 미칠 줄 알았는데 못 미친 것을 보면 내가 아직 멀었구나 싶다”라고 털어놓기도 했다.

김응수는 “‘타짜’의 곽철용이나 ‘청일전자 미쓰리’의 오만복 사장이나 한 집단의 리더로서 부하들을 먹여살리기 위해 고민하는 건 똑같다. 다만 곽철용은 실력이 있는 건달이고 오만복은 리더십이 조금 부족한 사장”이라고 생각을 밝혔다. 이에 이혜리는 “오만복 사장은 처음에는 다혈질이었는데 최근에는 ‘짠내’ 나는 모습도 있어서 인간미가 느껴지더라”고 거들었다.

‘청일전자 미쓰리’는 위기의 중소기업 ‘청일전자’ 직원들이 삶을 버텨내며 함께 성장하는 과정을 그린 휴먼 오피스 드라마. 말단경리에서 한순간 대표이사로 등극한 이선심(이혜리)과 까칠한 상사 유진욱(김상경) 부장 그리고 오합지졸 직원들의 고군분투기를 담은 작품이다. 이혜리 김상경을 비롯해 엄현경 차서원 현봉식 이화룡 박경혜 백지원 이초아 김도연 김기남 그리고 김응수가 출연한다. 매주 수요일과 목요일 밤 9시 30분 tvN에서 방송 중.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