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곽시양, 제대한 주원과 ‘주연 대결’

입력 2019-10-23 14:1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연기자 곽시양. 스포츠동아DB

연기자 곽시양이 내년 상반기 SBS 새 드라마 ‘앨리스’로 주연 행보를 이어간다.

23일 방송가에 따르면 곽시양은 최근 ‘앨리스’의 주연 유민혁 역으로 캐스팅됐다. 극중 시간여행자이면서 호텔 앨리스의 가이드 겸 팀장이다.

드라마는 죽음으로 이별한 주인공들이 시간여행을 통해 다시 만나는 이야기를 담는다. 연기자 김희선과 주원이 앞서 캐스팅돼 화제가 됐다. 주원은 시간여행자의 존재를 알게 된 형사로, 김희선은 시간여행의 비밀을 파헤치는 천재물리학자로 등장한다.

특히 곽시양은 2월 전역한 후 약 2년 만에 ‘앨리스’로 활동을 재개하는 주원과 주연 대결을 펼친다는 점에서 이목을 집중시킨다.

연기자 주원. 동아닷컴DB


주원은 KBS 2TV ‘굿닥터’(20213), SBS ‘용팔이’(2015) 등을 흥행시킨 주역이다. 현재와 과거를 오가며 다양한 시대적 배경을 담을 드라마를 두 사람이 어떻게 풀어갈지 궁금증이 모아진다.

앞서 ‘웰컴2라이프’에서 가수 겸 연기자 비(정지훈)와 호흡을 맞추면서 팽팽한 긴장감을 선사했던 곽시양은 긴 공백 없이 곧바로 시청자를 만나게 됐다. 이를 통해 안방극장의 차세대 ‘주연 기대주’로서 입지를 굳건히 다질 것이란 시선이 이어진다.

곽시양은 2018년 영화 ‘목격자’에서 살인범 역을 연기해 주목받은 뒤 학도병들의 장사리 전투를 다룬 올해 영화 ‘장사리:잊혀진 영웅들’에서도 주연으로 나섰다.

유지혜 기자 yjh0304@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