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피플] 김동욱, ‘2019 MBC 연기대상’ 2관왕 “데뷔 12년만에…꿈 같아” (종합)

입력 2019-12-31 09:5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김동욱, ‘2019 MBC 연기대상’ 2관왕 “데뷔 12년만에…꿈 같아”

배우 김동욱이 데뷔 12년 만에 생애 첫 대상의 영예를 안았다.

지난 30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공개홀에서는 김성주와 한혜진의 사회로 ‘2019 MBC 연기대상’이 진행됐다. 이날 김동욱은 MBC 월화드라마 ‘특별관리감독조장품’으로 연기대상의 영예를 안고 무대에 올랐다. 앞서 최우수연기상까지 받은 김동욱은 2관왕이라는 명예까지 안았다.
이름이 호명되자 깜짝 놀라 당황한 김동욱은 얼떨떨한 듯 환하게 미소를 지으며 대상의 순간을 만끽했다.

김동욱은 “너무 큰 실수를 두 번을 저질렀다”면서 “꿈 같은 순간인데…최우수상 후보에 올랐던 많은 선배님들에 비해서 제가 주인공으로 시청자분들께 드리는 무게감 기대감이 부족했다는 것을 많이 알고 있고, 그것 때문에 촬영 내내 부담도 많았고 제 마지막 작품이라고 생각하고 하자고 생각했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끝나고 나서 너무나 큰 영광스러운 상들을 주셔서 몸 둘 바를 모르겠다. 앞으로도 정말 게으르지 않게 늘 고민하고 정말 연기를 잘하는 그런 배우로 그리고 정말 겸손하게 많은 분들께 감사해 하면서 그런 사람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하루하루 할 수 있도록 노력하면서 살겠다. 다시 한 번 저희 조장풍 팀 감사드리고, 사랑하는 가족들께 감사드린다”며 소박한 진심을 전했다.

김동욱은 대상 수상에 앞서 최우수연기상을 수상한 김동욱. “쟁쟁한 선배님들과 후보에 올라서 제가 이 상을 받아도 되는지 모르겠다”면서 “2007년에 MBC 커피프린스 1호점으로 첫 드라마로 데뷔를 했는데 12년 만에 처음, 이 방송사에서 진행하는 시상식에 초대를 받았다. 처음 초대받은 자리에서 너무 큰 상을 받게 돼서 감개가 무량하다”며 벅찬 마음을 전했다.

그러면서 “시상식 오기 전에 어머니랑 통화했는데 유명한 분들이 많이 모이는 자리에 가서 얌전히 겸손하게 실수하지 말고 오라고 하셨는데 제가 너무 큰 실수를 하는 게 아닌가 한다”며 겸손한 수상 소감으로 눈길을 끌었다.
또 김동욱은 “너무나 다사다난했던 2019년이 하루 남았다. 남은 하루는 모든 분에게 무사 무탈하시기를 바라고, 다가오는 2020년은 부디 많은 분들께 행운과 행복이 가득한 그리고 건강한 한 해가 되시길 바란다”며 새해 인사를 건넸다.

한편 김동욱은 2007년 MBC ‘커피프린스 1호점’으로 데뷔해 드라마 ‘못말리는 결혼’, ‘남자를 믿었네’, ‘자체발광 오피스’, ‘손 the guest’, ‘특별관리감독관 조장풍’ 등에서 다채로운 연기로 시청자들의 많은 사랑을 받았다. 특히 영화 ‘국가대표’, ‘로맨틱 헤븐’, ‘후궁:제왕의 첩’, ‘신과 함께’ 시리즈 등에서도 활약했다.

김동욱은 2020년 방송 예정인 ‘그 남자의 기억법’으로 돌아올 예정이다.

이하 ‘2019 MBC 연기대상’ 수상자 명단

▲신인상 이재욱 로운 김혜윤

▲청소년아역상 이수아

▲조연상 일일/주말드라마 정시아

▲조연상 월화/특별기획드라마 오대환

▲조연상 수목드라마 이지훈

▲작가상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김반디

▲최고의 1분 커플 ‘신입사관 구해령’ 신세경 차은우

▲시청자가 뽑은 올해의 드라마 ‘어쩌다 발견한 하루’

▲우수연기상 일일/주말드라마 박세완 류수영

▲우수연기상 월화/특별기획드라마 박세영 오만석

▲우수연기상 수목드라마 김혜윤 차은우

▲신스틸러상 노민우

▲최우수상 일일/주말드라마 이상우 예지원

▲최우수상 월화/특별기획드라마 김동욱 임지연

▲최우수상 수목드라마 정해인 한지민 신세경

▲대상 김동욱동아닷컴 이슬비 기자 misty8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