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정 9단, 코로나19 피해 복구위해 1000만원 기부

입력 2020-02-23 12:5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중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 복구를 위한 프로기사들의 온정이 계속되고 있다.

‘바둑여제’ 최정(24) 9단은 21일 한국기원을 통해 1000만원의 성금을 기탁하며 기부 행렬에 동참했다.

최정 9단은 “많은 사람들이 코로나19로 고통받고 있는데 하루빨리 안정을 찾기 바라며 감염자들의 빠른 쾌유를 빈다”면서 “비록 큰 금액은 아니지만 조금이나마 힘이 됐으면 좋겠다”는 희망을 전했다.

중국바둑협회에 최정 9단의 뜻을 전한 한국기원은 우한대학교육발전기금회(武漢大學敎育發展基金會)에 성금을 보낼 예정이다.
최정 9단의 기부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2014년 중국 출장 중 쓰러져 큰 수술을 받은 한국기원 직원 치료비 명목으로 1000만원을 전달하기도 했다.

한편 최정 9단에 앞서 지난 3일에는 이창호 9단이, 17일에는 신진서 9단이 각각 1000만원의 성금을 쾌척했다.

양형모 기자 hmyang030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