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올레길] 젊은 층 목디스크 환자 급증…조기진단·적극적인 치료해야

입력 2020-04-22 05:4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동성 광진구 서울프라임병원 원장 (신경외과 전문의)

목(경추)은 근육과 인대가 적어 퇴행성 변화에 매우 민감하다. 최근 스마트폰이나 PC 등의 과도한 사용 및 잘못된 자세로 인해 거북목과 목디스크 등 젊은 층의 경추질환 환자가 크게 늘어나고 있는 추세이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에 따르면 2015년 거북목증후군으로 진료 받은 환자는 1134명으로 2011년(606명)에 비해 2배 이상 증가했다. 특히 20대(23.4%)가 가장 많았으며 30대(20.4%), 40대(18.3%)가 뒤를 이었다.

경추는 총 7개의 뼈로 구성되어 있으며 이 사이에서 충격을 흡수하는 역할을 하는 연골 조직을 추간판(디스크)이라고 한다. 일반적으로 경추 디스크는 경추 추간판이 탈출해 신경을 압박하고 증상을 유발하는 경우를 말한다. 이는 목과 어깨 통증, 팔과 손 저림, 팔 감각 이상 및 힘이 빠지는 등의 증상이 발생할 수 있다.

목 디스크는 단순히 해당 부분만 아픈 것이 아니라 증상이 발전되면서 목, 허리 주변의 관절 및 전혀 상관없는 부분까지 통증이 느껴질 수 있기 때문에 증상이 의심된다면 빠른 시일 내로 신경외과에 내원해 조기에 파악해야 한다.

목디스크는 초기 발견 시 물리치료, 약물치료, 도수치료와 같은 보존적 치료 병행을 통해 개선할 수 있다. 장기간 치료를 받아도 호전이 없는 경우에는 신경성형술, 신경차단술, 추간판내 고주파열 치료술과 같은 비수술적 방식이 적용될 수 있다. 움직임의 심각한 제약과 장애가 발생하는 경우에는 목 디스크수술을 필요로 한다.

목디스크 초기에는 뒷목이 뻐근하거나 어깨가 뭉친 느낌이 들지만 만성피로에 의한 것으로 착각해 증상이 악화될 때까지 방치하는 경우가 많다. 환자의 잘못된 판단으로 치료시기를 놓치지 않도록 초기 증상이 시작됐을 때 내원해 조기에 치료를 받는 것이 치료 기간을 단축시키고 증상을 악화시키지 않는 가장 현명한 방법이다.

일자목, 거북목, 목디스크의 가장 좋은 예방법은 바른 자세다. 오랜 시간 같은 자세로 있지 않고 15∼30분마다 스트레칭 및 휴식을 갖도록 한다. 취침 시 사용하는 베개는 높은 베개보다는 목과 어깨선을 함께 벨 수 있는 낮은 베개, 목 근육을 이완시켜 C커브를 유지해 줄 수 있는 것으로 사용하면 좋다.

김동성 광진구 서울프라임병원 원장 (신경외과 전문의)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