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은희LPGA생애첫우승]버디…버디…미키마우스의버디쇼

입력 2008-06-23 00: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미키마우스’ 지은희(22·휠라코리아)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웨그먼스LPGA에서 역전으로 생애 첫 우승을 차지했다. 지은희는 23일(한국시간) 뉴욕주 피츠퍼드 로커스트힐골프장(파72.6328야드)에서 열린 대회 최종 라운드에서 5언더파 67타를 쳐 4라운드 합계 16언더파 272타로 수잔 페테르센(노르웨이)을 2타차로 제치고 정상에 올랐다. 지난 2일 긴트리뷰트에서 우승을 차지한 이선화(21.CJ)에 이어 올 시즌 한국 여자선수로는 두 번째 우승이다. 우승상금 30만 달러를 받은 지은희는 상금랭킹 10위(47만 달러)로 올라섰고 2년간 투어카드를 확보했다. 페테르센에 3타 뒤진 공동 2위로 챔피언조에서 함께 출발한 지은희는 초반부터 경기 주도권을 쥐며 역전 드라마를 예고했다. 전날 3라운드에서 이글을 잡은 1번홀(파4)에서 버디 기록하며 산뜻하게 출발한 지은희는 3번(파4), 4번홀(파5)에서 잇따라 버디를 뽑아내 페테르센을 따라잡았다. 페테르센의 반격도 만만치 않았다. 지은희가 5번홀(파3)에서 보기로 주춤하자 8번홀(파5)에서 버디를 뽑아내 다시 2타차로 달아났고, 12번홀(파4)에서는 지은희가 보기로 무너져 3타차까지 벌어졌다. 그러나 잘나가던 페테르센은 13번홀(파4)에서 위기를 맞았다. 지은희가 10m 짜리 버디 퍼트를 성공시킨 반면 페테르센은 보기를 적어내 순식간에 1타차로 좁혀졌다. 승부는 15번홀(파3)에서 갈렸다. 8번 아이언을 잡은 지은희는 티샷을 홀 옆 2m에 붙여 버디를 만들어냈고, 페테르센은 3퍼트로 보기를 기록하고 말았다. 1타차로 경기를 뒤집은 지은희는 17번홀(파5)에서 페테르센이 4m 버디를 집어넣자 3m 버디로 응수했고 18번홀(파4)에서는 티샷 실수를 파로 잘 지켜내 보기에 그친 페테르센에 2타차 승리를 거뒀다. 지난해 하나은행-코오롱챔피언십 때 페테르센에 1타 뒤진 채 최종 라운드가 강풍으로 취소돼 역전 기회조차 잡지 못하고 준우승에 그쳤던 지은희는 8개월 만의 맞대결에서 깨끗하게 설욕해 기쁨이 더했다. 지은희는 “이제 수잔에 대해 자신감을 갖게 됐다. 일단 목표였던 1승을 해냈기 때문에 메이저 대회 정상에 도전하겠다. 바로 다음 주가 US여자오픈인데 감이 계속 이어졌으면 좋겠다”며 US여자오픈에 대한 집념을 불살랐다. 3타를 줄인 한희원(30·휠라코리아)과 4언더파 68타를 친 장정(28·기업은행)이 나란히 공동 3위(12언더파 276타)에 올랐다. 김초롱(23)은 4언더파 68타를 때려 박인비, 로레나 오초아(멕시코), 미야자토 아이(일본) 등과 함께 공동 6위에 합류했다. 주영로 기자 na1872@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