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남자농구,졌지만희망봤다

입력 2008-07-15 00: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국 남자농구대표팀이 유럽의 강호 슬로베니아의 벽을 넘지 못했다. 남자농구대표팀은 14일(한국시간) 그리스 아테네에서 벌어진 2008 베이징올림픽 최종예선 C조 첫 경기에서 미국프로농구(NBA)에서 활약하는 라쇼 네스트로비치(26점)를 앞세운 슬로베니아의 높이에 고전하며 76-88로 패했다. 한국은 16일 벌어지는 캐나다와의 경기에서 승리해야만 8강에 진출 할 수 있다. 최용석 기자 gtyong@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