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한번대~한민국’한국, 2018·2022월드컵단독개최선언

입력 2009-02-03 00: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002

“5% 가능성만 있어도 월드컵 유치를 신청하겠다. 우린 할 수 있다.” 2002한·일월드컵 4강 신화를 썼던 한국축구가 2018년 또는 2022년 월드컵을 단독 개최하겠다고 3일 공식 선언했다. 이로써 한국은 두 번째 월드컵 유치와 함께 첫 단독 개최를 노리게 됐다. 축구계는 2018년과 2022년 중 한 차례는 아시아 국가에 배정될 수 있다고 긍정적인 판단을 하고 있지만 그 과정은 어느 때보다 어렵고, 경쟁은 2002년 대회를 개최했을 당시보다 훨씬 치열할 전망이다. 더욱이 강원도 평창이 2018년 동계올림픽 유치를 사실상 선언했고, 부산이 2022년 하계올림픽 유치를 희망하고 있어 자칫 걸림돌이 될 수도 있다. 하지만 이번 유치전을 이끌어갈 한국축구의 ‘수장’ 조중연 대한축구협회장은 강한 자신감을 내비치고 있다. “불과 5% 가능성만 있어도 월드컵 개최를 추진하겠다”는 게 3일 스포츠동아와 단독으로 만난 자리에서 밝힌 조 회장의 첫 마디였다. 조 회장은 ‘깜짝’ 유치 신청은 아니었다는 점을 거듭 강조했다. 그는 “오래 전부터 정몽준 명예회장과 공감대를 형성해왔다. 정 명예회장께서 많은 도움을 준다고 약속하셨다. 다소 침체된 분위기에 있는 한국 스포츠계에 큰 이슈를 만들고 싶었다. 문화체육관광부와도 지속적인 접촉을 통해 긍정적인 답변을 받아낸 상태”라고 설명했다. 대회 개최의 성공 가능성도 높게 내다봤다. 조 회장은 “한국 축구는 모두가 불가능하다고 힐난했던 2002년 대회도 성공리에 유치했다. 우린 당장 대회를 치를 수 있는 세계적인 규모의 월드컵구장을 10개나 갖고 있다. 경험이란 중요한 부분을 빼놓을 수 없다. 국제축구연맹(FIFA)도 한국 축구의 수준과 인프라 상태를 높이 평가한다. 그 때보다 훨씬 가능성이 높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조 회장은 2018년보다는 2022년 대회의 가능성을 보다 높게 점쳤다. 먼저 유치전에 뛰어든 영국을 의식하고 있었다. 그는 “이미 모든 조건과 정황을 충분히 고려했다. 심사숙고해 결정했기 때문에 큰 문제는 없다. 어차피 두 대회 중 한 번은 기회가 온다. 다른 국가들의 의지도 있지만 결국 호주 일본과 3파전을 벌일 것으로 본다”고 전망했다. 지난 달 축구협회장에 당선된 뒤 ‘축구계 내실을 다져나가겠다’는 의지를 표명한 것에 대해서도 한 마디 했다. 조 회장은 “갑자기 의사가 변한 게 아니다. 노선이 바뀐 것은 아니다. 우리만 노력한다고 발전할 수는 없다. 국제 경쟁력이란 측면은 항상 고려할 부분”이라며 “내실을 다지되, 세계 축구의 흐름에도 맞춰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평창의 동계올림픽과 부산의 하계올림픽 유치와 관련 조 회장은 “전혀 별개의 문제라고 본다. 올림픽은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하는 것이고, 월드컵은 FIFA가 결정한다. 오히려 영국은 2012 런던올림픽을 개최하며 월드컵 유치에 한층 탄력을 받았다. 오히려 긍정적인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남장현 기자 yoshike3@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