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침몰] SBS 부적절한 화면 송출…공식 사과

입력 2014-04-21 11:4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SBS 공식 사과’

‘SBS 공식 사과’

SBS가 세월호 침몰 사고 보도 중 기자가 웃는 모습이 방송된 것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SBS는 지난 20일 공식 트위터에 “세월호 승선자 가족들과 시청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 드립니다”라는 제목으로 공식 사과문을 게재했다.

SBS는 “지난 20일 오전 10시 17분경 SBS 뉴스특보 해난 구조 전문가 출연 장면에서 특보의 배경 화면으로 동거차도에서 생방송 준비를 하던 기자의 웃는 모습이 4초간 방송됐다”고 전했다.

이어 “해당 기자는 생방송 이후 다음 방송을 준비하는 동안 동료 기자와 잠시 다른 사담을 나눈 것으로 확인됐고, 현장 화면을 송출하던 방송 담당자의 실수로 방송 대기 중인 기자들의 모습이 잘못 방송됐다”고 설명했다.

또 SBS는 “비록 기술적인 실수였다고는 하나 세월호 침몰 사고로 전 국민이 비통한 가운데 부적절한 장면이 방송되어서 세월호 승선자 가족과 시청자 여러분께 아픔을 드렸다”며 “다시 한 번 사과드린다”고 공식 사과했다.

‘SBS 공식 사과’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SBS 공식 사과, 그래도 빨리 대처했네”, “SBS 공식 사과, 아니 이게 무슨 일이야” ,“SBS 공식 사과, 방송사고라도 사고 현장에서는 주의해야지”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사진| SBS 뉴스 방송 캡처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