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정관용 눈물, “결코 잊지 맙시다”…세월호 침몰 소식 전하다 눈물

입력 2014-04-21 22:4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관용. 사진출처|JTBC 방송캡처

JTBC 정관용 눈물, “결코 잊지 맙시다”…세월호 침몰 소식 전하다 눈물

시사평론가 정관용(52)이 세월호 소식에 눈물을 보였다.

21일 방송된 JTBC ‘정관용 라이브’에서 정관용은 세월호 침몰 소식 전했고 이와 관련된 영상을 본 정관용은 한동안 말을 잇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냉철한 표정을 다시 찾은 정관용은 “사고 6일째입니다. 다음 리포트 보시겠습니다”라며 진행을 계속했다.

정관용은 이날 오프닝에서 “함께 울되 결코 잊지 맙시다. 지금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은 떠난 생명을 위해 눈물 흘리고 남은 이들 곁에 있어주기. 그리고 지금의 참담한 상황을 냉정하게 분석하고, 절대 잊지 않기. 그것밖에는 없는 것 같습니다”라고 말했다.

정관용의 눈물을 본 누리꾼들은 “정관용 평론가, 세월호 침몰 정말 온 국민 울린다” “정관용 눈물, 세월호 침몰 소식 보고 누구라고 울지 않을 수 있을까” “정관용 눈물, 상황이 너무 안타깝고 마음이 아프다”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