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니 탤벗, 세월호 소식에 ‘노란리본 마이크’로 열창… ‘감동의 무대’

입력 2014-04-28 17:2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코니 탤벗, 노란 리본’

가수 코니 탤벗이 노란리본 달기 캠페인에 동참해 눈길을 끌고 있다.

코니 탤벗은 지난 27일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 삼성카드홀에서 열린 내한 콘서트에서 자신의 마이크와 악기에 노란 리본을 달고 무대에 올랐다.

이날 콘서트에서 코니 탤벗은 ‘카운트 온 미(Count on me)’를 부르기로 계획했으나, 가사가 너무 가슴 아파 부를 수 없다며 다른 곡으로 대체했다.

이에 앞서, 코니 탤벗은 트위터에 “세월호 사고에 공연 수익금을 기부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지난 23일 오산 공연에 이어서 27일 서울 공연까지 끝마친 코니 탤벗은 28일 영국으로 돌아간다.

이 소식에 누리꾼들은 “코니 탤벗 노란 리본, 의식 있다”, “코니 탤벗 노란 리본, 방문 국가에 대한 예의지”, “코니 탤벗 노란 리본, 아름다워”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메이드림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