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운대, 소멸된 태풍 ‘나크리’-폐목재-‘할롱’ 북상 3연타로 ‘비상 상황’

입력 2014-08-04 14:5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제공=해운대구

해운대, 소멸된 태풍 ‘나크리’-폐목재-‘할롱’ 북상 3연타로 ‘비상 상황’

부산 해운대 해수욕장에 폐목재와 태풍 등 악재가 겹쳤다.

부산 해운대구청에 따르면, 4일 오전 2시부터 해운대 해수욕장에 폐목재가 떠밀려와 지금까지 해수욕장 약 200m 구간에 폐목재가 쌓였다.

이에 따라 해운대구는 청소인력과 장비를 투입해 폐목재 수거 작업에 돌입했지만 그 양이 많아 해수욕장 운영에 차질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또, 폐목재가 추가로 떠밀려올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

한편, 제12호 태풍 나크리의 영향으로 지난 주말 내내 해운대 해수욕장 입욕이 통제된 데다 이번엔 폐목재까지 밀려와 상인들과 피서객들은 울상을 짓고 있다.

해운대구 한 관계자는 “이번 주말에 태풍 할롱이 북상해 걱정인데 백사장을 뒤덮은 폐목재를 보니 한숨만 나온다”면서 “중장비를 동원해 작업을 해야 하는데 워낙 양이 많이 시간이 걸릴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 소식에 누리꾼들은 "태풍 나크리 소멸 할롱 북상 해운대, 연속 태풍이네" "태풍 나크리 소멸 할롱 북상 해운대, 상인들 울상이겠다" "태풍 나크리 소멸 할롱 북상 해운대, 폐목재 양이 상당하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