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청춘’ 냉랭 기류 윤상-이적, 눈물로 진한 우정 재확인

입력 2014-08-08 09:5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불혹을 넘긴 ‘40대 꽃청춘’ 이적이 윤상 이야기에 눈물을 흘린 이유가 밝혀진다.

지난 ‘꽃보다 청춘’ 첫회 방송에서는 ‘응가 시스템’에 문제가 생긴 윤상을 배려해 이적과 유희열이 화장실이 딸린 방을 구하기 위한 좌충우돌 여행기가 전해졌다. 반나절 이상을 헤매 어렵게 잡은 숙소에서 이적은 윤상의 말 한 마디에 마음이 상했다. 2화에서는 냉랭했다가 다시 또 뜨거운 눈물로 우정을 확인한 ‘40대 꽃청춘’의 이야기가 그려진다.

어색한 기류 속에 ‘한국VS 벨기에’ 축구경기를 관람하던 윤상은 이적과 유희열과 떨어져멀찌감치 혼자서 축구를 본다. 이윽고 저녁 식사자리에서 윤상은 두 동생에게 한번도 하지 않았던 이야기를 전한다. 담담하게 윤상의 이야기를 듣던 이적은 숙소로 돌아와 혼자가 되자 눈물을 터뜨리고 만다. 이적은 “내가 나쁜 놈이지, 미친 놈이지. (상이)형 정말 딱하다. 내가 더 잘해야겠다”고 자책하며 어린애처럼 엉엉 눈물을 쏟아낸다.


윤상이 미국에서 유학할 때도 이적은 종종 찾아가 시간을 보낼 만큼 돈독한 사이다. 20년의 시간을 함께 했지만, 전혀 몰랐던 윤상의 이야기에 이적이 무너지고 만 것. 윤상의 예민함에도 이적을 ‘적 보살’로 만든 윤상의 ‘진심’과 이들의 20년의 우정이 안방극장에도 코끝 찡한 감동을 전할 예정이다.

‘40대 꽃청춘’의 진심과 우정이 그려질 ‘꽃보다 청춘’ 2화는 8일 저녁 9시 50분에 방송된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