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신 사망 원인, 45세 나이로 사망…평소에도 심장 질환 앓아

입력 2014-08-11 13:4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박성신. 사진=방송화면 캡처.

박성신 사망 원인

가수 박성신이 사망한 가운데 그의 사망 원인에 대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박성신은 지난 8일 45세의 나이로 사망했다. 지난 9일 박성신의 제자 차영하 씨는 “스승 박성신이 지난 8일 오후 12시에 세상을 떠났다. 원래 심장이 좋지 않았는데 갑자기 돌아가셨다”며 박성신 사망 소식을 알렸다.

발인은 남편 임인성 목사 등 가족과 지인들이 함께한 가운데 지난 10일 오전 7시 가톨릭대학교 대전 성모병원에서 열렸다. 발인식은 가족과 제자들이 참석해 기독교식으로 경건하게 치러졌다.

고인이 된 박성신은 ‘산 너머 남촌에는’을 부른 가수 박재란의 딸로 1988년 제 9회 강변가요제에서 ‘비 오는 오후’로 가창상과 장려상을 받으며 가요계에 데뷔했다.

이어 1990년 발표한 ‘한번만 더’의 히트로 스타덤에 올랐지만 이듬해인 1991년 내놓은 2집 ‘크림 하나 설탕 하나’가 실패하면서 팬들의 기억 속에서 조금씩 사라졌다.

누리꾼들은 이같은 소식에 "박성신 사망 원인, 치료도 안되는 정도였나" "박성신 사망 원인, 심장이 안 좋았었다니" "박성신 사망 원인 , 평소에도 몸은 안좋았던 것 같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