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링캠프’ 이지아 “서태지와 관계 밝혀진 날, 이렇게 죽는구나 싶었다”

입력 2014-08-12 10:3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힐링캠프 이지아 서태지 정우성’

배우 이지아가 가수 서태지와의 관계가 알려지던 당시 심경을 밝혔다.

11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이하 힐링캠프)에서는 생애 첫 토크쇼에 단독 출연한 이지아의 솔직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지아는 “기사가 나온 날, 생애 가장 큰 감정의 변화를 느꼈다”면서 “어떻게 지켜온 비밀인데…. 이렇게 죽는구나 싶은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기사가 나오고 열흘간을 벽만 보고 있었다. 그렇게 다시 사람을 만나지 않고 있는데 순간 ‘익숙하다’는 생각이 들더라. 그 익숙함이라는 것이 너무 슬펐다”고 이야기했다.

또 그는 이날 서태지와의 관계 보도 이후 정우성과 여전히 만나고 있었다고 고백했다. 하지만 그 만남도 오래가지 않았다. 각종 루머들이 눈덩이처럼 불어나면서 두 사람의 결별을 부추긴 셈이다.

이에 대해 이지아는 “지금에 와서 생각해보면 그와의 이별도 잘한 결정인 것 같다”면서 “그(정우성)가 더욱 잘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사진­|‘힐링캠프 이지아 서태지 정우성’ 방송캡처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ej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