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동네 예체능’ 전미라 “핫한 데 가고 싶어 강호동 아내와 클럽行”

입력 2014-08-27 08:4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우리동네 예체능 전미라 강호동 아내’

‘우리동네 예체능’ 전미라 “핫한 데 가고 싶어 강호동 아내와 클럽行”

가수 윤종신의 아내이자 테니스 코치인 전미라가 방송인 강호동의 아내와 클럽에 간 사실을 고백했다.

26일 방송된 KBS 2TV ‘우리 동네 예체능’에서는 대한민국 테니스 황제 이형택, 여제 전미라와 훈련에 돌입한 예체능 테니스단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전미라는 “클럽서 이규혁을 만났느냐”는 강호동의 질문에 “내가 이 이야기를 하면 많은 사람이 다친다”고 함구했다.

이에 무언가 눈치 챈 강호동은 “그냥 넘어가도록 하겠다”고 했지만, “클럽에 같이 있었느냐“고 신현준이 다시 묻자 “나와 관련된 가족이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강호동은 “이 놈의 집구석을 내가… 아휴. 참 잘 돌아간다. 형수하고 손 잡고 밤에 클럽을…”이라며 자신의 아내가 클럽에 함께 있었음을 알렸다.

이에 전미라는 “우리가 아줌마잖냐. 그래서 집에 있기 너무 답답해서 우리도 좀 핫한데를 가보자는 의도로 갔는데 거기에 이규혁이 있었던 거다”고 이야기했다.

방송을 접한 누리꾼들은 “전미라 강호동 아내 핫한데 가셨데”, “전미라 강호동 아내 대박 웃겨”, “전미라 강호동 아내 잡는 신현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우리동네 예체능 전미라 강호동 아내’ 방송캡처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