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영 하기노 첫 3관왕 ‘일본수영선수권에선 5관왕도’

입력 2014-09-23 11:4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하기노 고스케. 사진=ⓒGettyimages멀티비츠

‘수영 하기노 첫 3관왕’

일본 수영 ‘신성’ 하기노 고스케(20)가 2014 인천 아시안게임 대회 첫 3관왕의 영예를 차지했다.

하기노 고스케는 21일 인천 문학박태환수영장에서 열린 대회 남자 자유형 200m 결선에서 1분45초23로 첫 금메달을 획득했다.

이어 22일 주 종목인 개인혼영 200m에서는 자신이 갖고 있던 아시아신기록을 경신했다. 하기노는 남자 계영 800m에서도 금메달을 목에 걸며 3관왕에 올랐다.

자유형 400m 예선 2조에서도 1위를 차지하며 결선에 오른 하기노는 쑨양, 박태환과 메달을 두고 재대결을 앞두고 있다. 이 종목에서도 하기노가 금메달을 따낼 경우 하기노는 4관왕을 차지하게 된다.

‘수영 하기노 첫 3관왕’ 소식에 누리꾼들은 “수영 하기노 첫 3관왕, 대단하다” “수영 하기노 첫 3관왕, 떠오르는 샛별” “수영 하기노 첫 3관왕, 상승세” “수영 하기노 첫 3관왕, 아직 어린데”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혼영 전문 선수였다가 자유형과 배영으로 종목을 넓힌 하기노 고스케는 일본 수영의 떠오르는 스타로 주목 받고 있다.

특히 지난해 열린 일본수영선수권대회에서 혼영 200m와 400m, 자유형 200m와 400m, 배영 100m를 석권하며 일본수영선수권 역사상 첫 5관왕에 오르기도 했다.

동아닷컴 스포츠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